컨텐츠 바로가기

서정식 현대오토에버 대표 "미래차 핵심은 SW…5년간 1조5천억 투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디넷코리아=남혁우 기자)올해 초 엠엔소프트, 오트론과 통합한 현대오토에버가 모빌리티 소프트웨어(SW) 시장 경쟁 주도를 위한 비즈니스 미래 전략을 제시했다.

차량 소프트웨어(SW)와 클라우드를 접목한 차량 SW 플랫폼 확대와 함께 통합 개발환경 플랫폼 구축과 클라우드 기반 차량 연동 서비스를 중점 사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SW개발을 위해 2026년까지 총 1조5천억 원을 투자하고 2026년 매출 3조6천억 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서정식 현대오토에버 대표는 28일 온라인으로 개최한 'CEO 인베스터 데이'에서 차량 소프트웨어 중심의 융합 비즈니스 및 핵심 IT 시스템 고도화 등 기존 주력 사업에 대한 미래 전략을 제시했다.

지디넷코리아

현대오토에버 서정식 대표(이미지=현대오토에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차량 SW, 플랫폼 구조 기반 구독형 사업모델로 전환

현대오토에버의 미래전략은 ▲차량 소프트웨어 ▲엔터프라이즈 IT ▲UAM·로봇·FMS 등 세 사업 분으로 나눠진다.

현대오토에버는 차량 소프트웨어와 엔터프라이즈 IT의 핵심은 구독형 사업모델이다. 기존 일회성 수익 중심의 사업 구조에서 벗어나, 고객 확장성과 안정적인 매출 구조를 확보하고 고객에게 유연한 제품 선택과 비용 절감 등의 효용을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현대오토에버의 구독 서비스 모델은 차량 SW 분야에서 커넥티비티 서비스, 모빌리티 서비스, 클라우드 기반의 차량 연동 서비스 등의 OTA 업데이트를 구독 방식으로 제공한다.

플랫폼 기반의 서비스를 구독화 전략으로 진행함으로 기업은 사업 추진에 필요한 제품과 서비스만 선택하여 불필요한 비용을 절감한다. 고객은 제품·서비스 구독 조합 조정을 통해 신규 기술을 지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지디넷코리아

현대오토에버 인베스터데이 미래전략(이미지=현대오토에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엔터프라이즈 IT 영역에서는 여러 고객사들이 사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의 플랫폼으로 전개하여 규모의 경제를 달성한다. 가격 경쟁력 제고와 함께 유사·중복 업무를 최소화함으로써 더욱 신속한 고객 대응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CI/CD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서정식 대표는 “결국은 우수한 클라우드와 데이터 레이크, 커넥티비티를 기반으로 뛰어난 서비스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기업만이 글로벌 모빌리티 SW 경쟁을 주도하게 될 것이고, 그 회사가 바로 현대오토에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오토에버는 SW역량을 강화를 위해 클라우드를 통해 수천만 대의 차량 데이터를 모아 지속적으로 데이터 분석 및 기계학습을 실시한다.

클라우드를 통해 수집, 분석한 데이터는 다시 차량으로 전송해 지속적으로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를 최신화 한다. 개인화를 통한 차별화 전략의 시작으로 클라우드 기반 차량 연동 서비스도 제공에 나선다.

운전자에 따라 상이한 운전 중 가속과 정지의 순서와 패턴을 개인 성향에 맞춰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가 조절이 되는 등 진보되는 개인화 서비스를 차량 내 컴퓨팅이 아닌 클라우드에서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현대오토에버는 급증하는 스마트카의 데이터 처리를 위해 클라우드 컴퓨팅 영역도 강화한다. 클라우드 인프라 역시 고집적화·고용량의 아키텍처로 구성하고 있다.

차량 소프트웨어를 효율적으로 개발하고 품질을 제고할 수 있는 환경을 구현하기 위해 SW 통합 개발 환경 플랫폼 구축도 추진한다.

더불어 자율주행차 등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 대비해 디지털 트윈 기술도 준비 중이다. 전국 자동차 전용 도로 16,000km 구간에 대한 정밀지도 구축을 완료했으며, 일반도로와 해외 도로까지 커버리지를 확대할 계획이다.

■ 엔터프라이즈 IT, 핵심 IT시스템 고도화로 디지털 혁신

현대오토에버는 기존 주력 사업인 엔터프라이즈 IT 영역에서도 디지털 혁신을 통한 IT 역할의 확대와 핵심 IT 시스템 고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제품 라이프 사이클 단축과 개인화한 고객 맞춤형 제품 생산 등 빠르게 바뀌는 고객의 소비 트렌드에 대비하기 위해 스마트 팩토리용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오토에버의 서비스형 스마트 팩토리(SFaaS)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단말 부분의 IoT 기술과 빅데이터·AI 기술을 클라우드에서 통합 운영해, 효율적인 구조로 지속 개선하며 운영할 수 있는 지능형 제조 플랫폼을 지향한다.

SFaaS는 그룹 전략 사업인 현대 모빌리티 글로벌혁신센터(HMGICs) 적용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오토에버는 제조·경영 전반을 포괄하는 GSI(Global Single Instance) 기반의 전사적 자원 관리 시스템(ERP)을 클라우드 상에서 운영하며, 수십 개국에 흩어져 있는 해외사업장과 제조공장, 국내·외 사업장의 데이터와 시스템을 통합한다.

지디넷코리아

현대오토에버 인베스터데이 미래전략(이미지=현대오토에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오토에버 글로벌 클라우드 ERP는 새롭고 지속적으로 변화하는 비즈니스의 신속하고 기민한 대응과 글로벌 운영 수준을 혁신적으로 향상하고, 글로벌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 및 활용하여 데이터 드리븐 경영 체계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신속한 경영 실현을 지원하고 신규 ERP 구축 및 개선 시 혁신적인 전개 속도와 함께 본사 수준의 운영 수준 상향 평준화에 나선다.

현대오토에버 글로벌 클라우드 ERP는 2025년까지 설계와 개발을 완료해 2026년부터 글로벌 사업장에 적용해 나갈 예정이다.

서정식 대표는 "생산요소 전체를 지능화하여 다품종 소량 유연 생산을 가능케 하는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이 급부상하고 있다”며 “차량 통합관리 서비스인 FMS을 확대 전개하는 등 자동차 전 밸류체인에 적용될 디지털 혁신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로봇 등 신규 비즈니스 확대

현대오토에버는 UAM, 로봇 분야 등 신규 비즈니스 분야도 확대한다.

스마트팩토리 등에 도입될 로봇은 운영 및 관리의 안정성과 효율성을 개선하기 위한 통합 관제 서비스 지원과 차량 SW 통합 개발환경 확대 적용한다.

제조혁신 현장에서 요구되는 가동시간 최적화와 관제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로봇 통합 관제 서비스 플랫폼을 준비 중이다. 성능을 지속적으로 최신화하기 위해 OTA 통합 운영을 적용할 계획이다.

지디넷코리아

현대오토에버 인베스터데이 미래전략(이미지=현대오토에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복잡도가 높은 UAM·로봇의 효율적 개발과 검증을 위해 SW 통합개발 환경과 더불어 디지털 트윈을 통한 가상 검증 환경도 적용을 계획하고 있다.

또한 현대오토에버는 지도 데이터와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을 토대로 UAM, 로봇 등 차세대 모빌리티에 필요한 3D 항공지도, 실내 지도 등의 제품을 다각화할 예정이다.

남혁우 기자(firstblood@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