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팝인터뷰]'킹덤: 아신전' 감독 "전지현, 왜 20년간 亞톱스타인지 첫 컷으로 증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김성훈 감독/사진=넷플릭스 제공



[헤럴드POP=천윤혜기자]전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은 '킹덤' 시리즈가 스페셜한 에피소드로 돌아왔다. 넷플릭스 '킹덤: 아신전'은 조선을 뒤덮은 거대한 비극의 시작인 생사초와 아신의 이야기를 담은 '킹덤' 시리즈의 스페셜 에피소드. '킹덤: 아신전'은 '킹덤2' 엔딩에 등장했던 아신(전지현 분)의 전사를 담으며 생사역이 조선 전역에 퍼지게 된 계기를 그렸다.

이 과정에서 전지현은 성인 아신에 분해 선 굵은 연기를 선보였다. 다만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킹덤: 아신전' 속 전지현의 분량이 너무 짧은 게 아니냐는 반응도 나왔다.

연출을 맡은 김성훈 감독은 28일 헤럴드POP과 진행한 화상 인터뷰에서 이와 관련해 "이 작품은 아신의 전사에 대한 이야기다. 조선 생사역의 시초에 대한 이야기가 아신에 대한 이야기다. 에피소드 끝에 보여지는 아신의 분노가 나오는데 아신의 행위에 동의하기 위해서는 아신이 어떤 삶을 살았는가, 어떤 상황에 처했기에 저런 행동을 했는지 알아야 하는 과정들이 필요하지 않았나 싶다"며 전지현의 분량이 짧았던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헤럴드경제

사진=넷플릭스 제공



그는 그러면서 현장에서 본 전지현에 대해서는 "제주도에서 첫 촬영이었다. 저 멀리서 숲 사이를 걸어오는데 스태프분들 중 처음 보는 분도 있지 않나. 멀리서 보다 보니까 얼굴이 제대로 보이지도 않지만 배우가 풍기는 아우라가 있었다. 과장될 수도 있지만 그때부터 스태프들이 기대했다"고 했다.

이어 "저는 개인적으로 와이어를 메고 첫 장면을 찍는데 왜 지난 20여년 동안 아시아 톱스타로 있는지 첫 컷부터 증명해주지 않나 싶었다. 절제된 표정, 배우로서 적극성, 와이어 메고 열 몇 번 갔는데 불만 없이 끝내 완성해내려는 게 보였다. 감정적으로 오열하는 장면도 현장에서는 털털하게 하다가 슛 들어가기 직전에 감정 잡고 들어가신다. 어떻게 깊은 한이 전지현 씨 몸에서 빨리 표출될 수 있지 싶었다"며 전지현의 연기력과 태도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킹덤: 아신전'은 지난 23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됐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