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술 중 반려견 죽어"…흉기로 수의사 찌른 50대 남성 체포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양천경찰서, 특수상해 혐의로 A씨 체포

"의료용 가위로 찌르고 소주병 내려쳐"

[이데일리 조민정 기자] 자신의 반려견이 중성화 수술을 받던 중 사망하자 수의사에게 흉기를 휘두른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데일리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서울 양천경찰서는 A(52)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가 키우던 반려견은 전날 오후 5시 30분쯤 서울 양천구 한 동물병원에서 중성화 수술을 받던 중 사망했다.

화가 난 A씨는 의료용 가위로 수의사의 팔을 찔러 다치게 하고 현장을 떠났다. 이후 30분이 지났을 때쯤 술에 취한 채 병원을 다시 방문한 A씨는 소주병으로 병원 원장의 머리를 내리친 혐의도 함께 받는다.

피해자들의 상해 정도는 심하지 않아 병원 치료를 받은 후 일상으로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