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국 딸 표창장 수사 틀려" 김남국에 진중권 "이걸 듣고 있어야 하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뉴시스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의 고교 동창이 "조 전 장관의 딸이 세미나에 분명히 참석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설전을 벌였다.

김 의원은 28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단순한 진술 번복이 아니라 굉장히 의미 있는 양심선언"이라고 말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민주당, 조국 전 장관이 늘상 얘기해왔던 '검찰 음모론'"이라며 "법정에서 본 사실은 변화된 게 하나도 없다. 그러니까 양심선언이라고 보기에는 과도한 해석을 불러일으키는 거고 이런 식으로 '조국 랠리'를 끌고가는 게 이재명 지사한테 도움이 될 거라고 보느냐"라고 물었다.

김 의원은 "이재명 지사에게 도움이 된다, 도움이 안 된다라는 측면보다는 진실의 문제"라며 "그리고 재판 결과와는 완전 무관하게 이미 수사에서 드러난 여러 가지 잘못된 수사, 이것만으로도 평가를 할 수 있다"라고 답했다.

이어 "진중권 교수님께서는 표창장 위조가 굉장히 문제라고 말했는데 위조 문제 이전에 표창장 수사를 해서 기소를 했지 않느냐. 그런데 표창장 위조의 공소 사실이 전부 다 틀렸다"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가 "이 얘기를 듣고 있어야 하느냐"라고 묻자, 김 의원은 "그렇게 철저하게 대대적인 수사를 했는데도 엉뚱한 사실로 기소했다는 것 자체가 (문제다)"라고 재차 지적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법원에서 판결이 나왔다. 모든 증거에 의해서 위조라는 판단이 내려졌다"라며 "그렇다면 검찰의 기소가 옳았다는 얘기이지 않느냐. 그 얘기를 또 반복을 하느냐"라고 맞받아쳤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