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초지원연·고려대, 다목적 방사광 가속기 구축 협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OU 체결로 공동연구·인력양성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과 고려대가 '초고성능 거대 현미경'라 불리는 다목적 방사광 가속기를 구축하기 위해 협력키로 했다.

KBSI와 고려대는 28일 고려대 세종캠퍼스에서 '첨단 연구장비와 대형 연구시설의 구축·활용을 위한 공동연구·인력양성'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19일 기초지원연이 충북 오창 다목적 방사광 가속기 구축 주관기관으로 지정된 뒤 처음 체결한 것이다.

두 기관은 첨단 연구장비와 대형 연구시설의 공동 활용과 구축은 물론 가속기 관련 인력 교류를 통한 연구주제 발굴과 수행, 가속기 관련 전문인력 양성과 교육 등을 공동 추진키로 했다. 기초지원연의 대형 연구시설 구축 노하우와 국내 유일의 가속기과학과를 운영하는 고려대 세종캠퍼스 간 상호 협력을 활성화해 시너지를 낸다.

2027년 6월까지 1조454억원을 투입해 구축되는 다목적 방사광 가속기는 전자를 빛의 속도에 가깝게 가속해 태양 빛 밝기의 100억배에 달하는 방사광을 만들어내는 장비다. 초고성능 거대 현미경이란 별칭처럼 아주 작은 나노 세계에서 일어나는 현상까지 관찰할 수 있어 신약 개발 분야는 물론 반도체나 디스플레이 등 소재·부품 산업 현장에서 다양하게 쓰인다.

신형식 KBSI 원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가속기 관련 공동연구와 전문인력 양성에서 실질적 협력이 이뤄지게 됐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다목적방사광가속기를 성공적으로 구축하는데 중요한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