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물 투신한 척 수풀에 숨어...아내 찌르고 도주한 50대男, 검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아내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달아난 50대 남성이 범행 8시간여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27일 대구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30분쯤 북구 산격동 한 식당에서 A씨가 아내 B씨를 흉기로 찌른 뒤 차를 타고 달아났다. 이들 부부는 별거 중이었던 것으로 파악됐으며 현재 아내 B씨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한편 이날 추적에 나선 경찰은 산격대교 인근 강변에서 A씨 차를 발견한 뒤 집중 수색에 나섰다.

경찰은 A씨가 강변에 신발을 벗어둔 점 등으로 미뤄 강으로 뛰어든 것으로 보고 119 구조대와 함께 금호강 일대를 수색했으나 오후 2시40분쯤 수풀에 숨어 있던 A씨를 발견해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동기를 조사한 뒤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