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오사카 나오미 충격패 뒤 일본 '외국인혐오 민낯' 돌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어 못하는데 왜 성화주자" 뒷말에 집단 동조

조직위, 다양성 강조하려 했으나 배타적 정서 여전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도쿄올림픽 개회식의 성화 최종주자였던 일본 여자 테니스의 간판스타 오사카 나오미(24)가 인종차별 피해자로 돌변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해외에서 활동 중인 오사카 선수가 성화 주자로 나설 때만 해도 일본이 인종 다양성 국가라는 평가를 받았지만, 세계 랭킹 2위인 그가 여자 단식 16강에서 탈락하자 분위기가 급반전 한 것이다.

본토에서 금메달 획득을 기대했던 일본 국민의 오사카 선수에 대한 여론은 싸늘히 식었다.

일본의 한 네티즌은 인터넷에 "오사카가 일본인이라고 하지만 일본어도 제대로 못 한다"라며 "그런데도 왜 성화 점화 주자가 됐는지 이해하지 못하겠다"라고 적었다.

이 글에는 찬성하는 표시만 1만개 이상이 붙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7일(현지시간) 전했다.


오사카는 일본인 어머니와 아이티 출신 아버지 사이에서 일본에서 태어나 오랫동안 인종과 문화적 정체성 논란의 한 가운데 서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