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남북 통신선 복원 환영…북한과 대화·관여 지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에 대해 미 국무부는 긍정적 조처라고 평가하고 환영 입장을 내놨습니다.

젤리나 포터 국무부 부대변인은 현지시간 27일, 브리핑에서 "미국은 남북 간 대화와 관여를 지지하며 남북 통신선 복구 발표를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의 커트 캠벨 국가안보회의 인도태평양조정관도 남북 관계 개선을 지지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도 "우리는 북한과 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를 해왔다"며 북한과의 대화에 열려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동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