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와카남' 최용수, 축구게임 속 104만원 몸값에 충격...손흥민은 1억 넘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전 축구선수 최용수가 게임 속 자신의 몸값에 실망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와카남’에서는 최용수가 가족들과 일상을 보내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축구 게임을 하던 최용수는 아들에게 “손흥민 삼촌은 얼만지 봐봐”라며 게임 속 몸값을 물어봤다. 아들은 “1억 2800만원이다”라며 높은 가격의 몸값이라고 설명했다.

최용수는 “이 게임 시장에서 아빠는 한 8천만원 하겠네?”라며 “아빠는 몸값이 얼마야?”라고 자신있게 물었다.

아들이 알려준 최용수의 몸값은 104만원. 최용수는 실망한 기색이 역력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본 홍현희는 “양발인데 208만 원은 해줘라”라며 은근 최용수를 디스해 웃음을 자아냈다.

충격을 받은 최용수는 “황선홍 삼촌은 얼만지 봐봐. 아마 지금 관절이 안 좋아서 몸값이 떨어졌을 거다. 뛰지를 못 한다”라며 자신보다 낮은 몸값의 선수를 찾기에 나섰다. 그러나 황선홍은 최용수보다 1만원 비싼 105만원이었다.

아들이 “아빠가 만원 더 싸다”라고 하자 최용수는 “아빠가 그렇게 몸값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아들은 “게임에서 나도 아빠를 써봤거든. 그다지”라며 솔직한 평을 내려 폭소를 안겼다.

최용수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그럼 안정환 삼촌은? 국민적인 영웅이잖아”라고 물었고 820만 원이라는 소리에 깜짝 놀랐다. 아들은 “아빠보다 잘하긴 하지”라며 순진하게 아빠를 디스해 스튜디오를 다시 한번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와카남’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지영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 ㅣTV조선 ‘와카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