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은메달' 펜싱 여자 에페 결승 시청률 23.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태권도 여자 +67㎏ 결승은 19.6%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9년 만에 은메달을 획득한 펜싱 여자 에페 결승전 시청률이 23%대를 기록했다.

2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42분부터 8시 38분까지 지상파 3사가 중계한 2020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에페 결승전 누적 총 시청률은 23.2%로 집계됐다.

채널별로는 남현희가 해설을 맡은 MBC TV가 8.6%로 가장 높았고 이어 SBS TV 7.6%, KBS 2TV 7.0% 순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