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스' 김소영 "오상진 신혼과 달라진 점? 하트가 딸한테 다 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방송인 김소영이 남편 오상진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개코, 작곡가 신사동 호랭이, 현대무용가 안은미, 방송인 김소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숙은 “남편 오상진과 같은 프로그램(‘프리한 닥터’)도 하고 있는데 부부가 같이 방송을 하게 되면 싸움을 한 후에는 어려움이 좀 있다고 하더라. 어떠냐”라고 질문했다.

김소영은 “저는 정말 티 안 나게 할 수 있는데 오상진이 혼자 제발 저린다. 방송 끝나고 아까 멘트는 별로였다고 말한다. 저는 한 귀로 듣고 흘린다”라며 쿨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김숙은 “오상진이 최근에 요즘 신혼 때 같지 않다는 말을 했다고 하더라. 둘이 지금 안 좋냐”라며 궁금해했다. 김소영은 “아니다. 그런데 하트가 다 딸한테 갔다. 저희끼리 대화할 일이 거의 없다”라며 섭섭함을 토로한 뒤 “아이가 어리다 보니 그런 것도 있겠지만 딸 사랑이 지극해졌다”라고 말했다.

최근 싸운 적 없냐는 박나래의 물음에 김소영은 “저희가 싸울 일은 많이 없다. 일방적인 게 많은 편이다”라며 웃었다. 박나래는 “이제 와서 사랑꾼 이미지를 원하는 거냐”라며 김소영을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토크 예능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재은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l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