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는 솔로', 한달 반 만에 결혼 골인 커플 소식에 데프콘 "주위에서 주작 아니냐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천윤혜기자]‘나는 SOLO(나는 솔로)’에서 결혼에 골인한 커플을 찾기 위한 3MC 데프콘-전효성-이이경의 탐정 수사가 시작된다.

28일(오늘)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SBS PLUS(SBS 플러스), NQQ(엔큐큐)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약 한달 반만에 결혼을 결정한 실제 커플을 찾기 위해 촉을 ‘풀가동’하는 데프콘-전효성-이이경의 고군분투가 펼쳐진다.

앞서 ‘나는 SOLO’ 제작진은 첫 방송에 말미에, “곧 결혼하는 커플이 있다”는 ‘초특급 스포일러’를 공개해 3MC 데프콘-전효성-이이경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경악케 했다. ‘나는 SOLO’에서 처음 만난 두 남녀는 “진정한 사랑을 만나 이제는 결혼하겠다”며, 약 한달 반 만에 결혼을 결정했음을 알렸다.

이날 데프콘은 솔로녀 7인의 ‘자기소개 타임’을 보기 전, “한달 반 만에 결혼을 결정한 추진력 있는 분과, 그 분의 미래의 와이프를 찾아야 한다”며 전의를 불태운다. 이이경 역시, “(궁금해서) 나 미쳐 버리겠다”며 발을 동동 구른다.

이후 데프콘은 “제 주위서 난리가 났다. 어떻게 불꽃이 튀었길래 초고속으로 결혼하냐면서, ‘주작 아니냐’고 물어 본다”라며 ‘나는 SOLO’의 체감 인기를 증언한다. 전효성은 “드라마 ‘응답하라’의 남편찾기 수준”이라고 맞장구치고, 데프콘은 “절대 조작이 아니다”라고 다시 한번 강조한다.

특히 이이경은 “결혼하시는 분들의 과거를 본다는 게 너무 신기하다”라며 ‘매의 눈’으로 솔로남녀 14인의 ‘사랑의 화살표’를 주시하다가, 마지막에 의미심장한 추리 결과를 내놓는다. 과연 이이경의 ‘탐정 촉’이 적중할지, 초유의 ‘추리 게임’을 가미한 ‘나는 SOLO'의 리얼 로맨스 향방에 모두의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솔로남녀 14인의 리얼 프로필 공개와 첫 공식 데이트가 성사되는 ‘나는 SOLO’ 3회는 28일(오늘) 밤 10시 30분 SBS PLUS?NQQ에서 동시 방송된다.

사진 제공=SBS PLUS?NQQ채널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