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특공에만 2만명 몰려···전국권 청약 ‘세종자이더시티’ 인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종자이더시티' 244가구 공급에 2만2,698명 몰려

생애최초, 23가구에 1만1,725명 접수, 509.8대1 기록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권 청약을 받은 ‘세종자이더시티’ 특별공급에 2만명이 넘는 대규모 인원이 몰렸다.

28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27일 특별공급을 접수한 ‘세종자이더시티’ 244가구 공급에 2만 2,698명이 통장을 던져 평균 93대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생애최초 전형에서 나왔다. 단 23가구 모집에 1만 1,725명이 접수, 평균 경쟁률이 509.8대1에 달했다. 260.9대1의 경쟁률을 기록한 신혼부부 특별공급 전형이 그 뒤를 이었다. 30가구 공급에 7,827명이 청약을 접수했다.

이처럼 신혼부부와 생애최초 전형 경쟁이 치열했던 이유는 해당 단지가 주로 전용면적 85㎡를 초과하는 중대~대형 면적으로 구성됐기 때문이다. 현재 신혼부부, 생애최초 특별공급 물량은 전용 85㎡ 이하 물량만 배정되도록 규정하고 있다.

실제로 전용 85㎡ 초과 물량에 대해서도 특별공급 물량이 배정되는 다자녀·노부모 봉양 특별공급 경쟁률은 비교적 낮았다. 다자녀가구 특별공급 물량으로는 135가구가 배정, 2,273명이 접수해 경쟁률이 16.8대1, 노부모 봉양 특공의 경우 41가구 공급에 873명이 접수, 21.3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한편 오늘 1순위 청약에는 ‘로또 청약’을 노리는 통장들이 대거 접수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용 85㎡를 초과하는 물량이 분양 물량의 절대 다수를 차지하면서 추첨으로 당첨되기를 바라는 인원들이 대거 몰릴 것으로 예측된다. 현재 전용 85㎡ 초과 면적의 경우 전체 공급 물량의 50%를 추첨제로 당첨자를 가린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5층, 24개 동, 전용면적 84~154㎡P 44가지 타입으로 구성되며 총 1,350가구가 공급된다. 청약 제도 변경으로 공무원 특별공급이 폐지되면서 일반에게 돌아가는 물량이 늘었다.

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