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전 세계가 내 어깨에"…그 무게에 주저앉은 바일스·오사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쿄올림픽 최고 스타 바일스·오사카, 이변의 희생양으로

SI "정신 건강을 최우선으로 삼는 새로운 시대에 접어들어"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칠 것으로 주목받았던 시몬 바일스(24·미국)와 오사카 나오미(24·일본)가 나란히 이번 대회 최대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역사상 가장 뛰어난 체조 선수라는 평가를 받아온 바일스는 여자 기계체조 단체전 경기 중 기권했다. 중압감에 시달려온 바일스는 정신적인 안정을 위해 물러난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