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윤석열, 가족 파괴범"…尹 "다 잊어버려"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與 "윤석열, 가족 파괴범"…尹 "다 잊어버려"

[앵커]

조국 전 법무장관의 딸 조민씨의 고교동창이 진술을 번복한것과 관련해 여권은 "윤석열 정치검찰의 인질극이었다"며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이낙연 대선경선 후보는 거취를 결단하라는 목소리도 냈는데요.

백길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딸 조민씨의 고교동창 장모씨가 법정 진술을 일부 번복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당시 수사를 지휘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