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현지 언론 "도쿄올림픽, 먹지도 않은 도시락 수천 개씩 버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홍효진 기자]
머니투데이

일본 현지 언론이 도쿄 올림픽 자원봉사자용 도시락의 폐기 문제를 보도하며 처리 과정에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현지 언론이 도쿄올림픽 자원봉사자용 도시락이 그대로 대량 폐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27일 일본 민영 방송 JNN은 당초 올림픽 자원봉사자들을 위해 마련됐던 도시락이 무더기로 폐기되고 있다며 국립경기장 내부에서 촬영된 영상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빵과 주먹밥을 비롯해 하루 수천 끼 분량의 도시락이 별 다른 대안없이 그대로 버려지고 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올림픽 경기가 무관중으로 진행되자 계획했던 자원봉사자 인력이 줄어들어 빚어진 상황이다.

도식락업체와 이미 도시락 납품 계약을 맺어놓은 상태에서 자원봉사자 인력이 줄자 계약을 조정하지 못하고 올림픽 기간 내내 이전 개수의 도시락을 받아 매일 먹지도 않은 도시락을 버리는 일이 발생하게 된 것.

JNN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유엔(UN)의 지속 가능한 개발 목표(SDGs: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에 공헌한다'며 (올림픽 개최와 관련해) 지속가능성을 고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며 "그럼에도 무관중으로 축소된 자원봉사자 인원과 관련된 도시락 수는 제대로 조정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도시락 폐기 과정을 목격한 한 관계자는 "먹는 사람 수에도 맞지 않는 비정상적인 개수의 도시락이 매일 도착해 감당이 어렵다. 이런 상태로 폐기되고 있다니 정말 가슴 아픈 일"이라며 "코로나19로 수입이 떨어져 생활에 지장을 받은 사람들이 많다. 생계가 어려운 이들에게 배달을 하는 등 폐기가 아닌 다른 방안을 고민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 측은 JNN에 "폐기는 있었다고 들었다"며 사실 관계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사 타카야 올림픽 조직위 대변인은 "식량 손실과 관련된 문제는 적절한 수량이 발주돼 납품이 이뤄져야 할 부분이다.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홍효진 기자 jin855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