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민귀, 사생활 논란 사과 "이유 막론 제 잘못, 진심으로 미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김민귀가 전 연인의 사생활 폭로에 직접 고개 숙였다.

김민귀는 지난 27일 인스타그램에 "최근 저의 사생활로 인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라며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김민귀는 "그 친구가 쓴 글을 읽으며 저의 지난 행동에 대해 돌아보게 됐다. 그리고 분명한 저의 잘못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반성과 사과의 말을 전했다"라고 말했다.

조이뉴스24

김민귀 프로필 [사진=빅픽처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이뉴스24

김민귀가 최근 사생활 논란과 관련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진=김민귀 인스타그램]



김민귀는 "짧지 않은 시간 동안 많은 것을 공유했던 친구에게 상처를 준 점, 이유를 막론하고 저의 잘못이며 반성한다. 그 친구에게는 어떤 식으로든 아무런 피해가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라며 전 여자친구에게 사과했다.

다만 코로나19 자가격리 중 무단이탈을 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김민귀는 "문제가 된 격리 기간 중 무단이탈에 대한 부분은 5월 21일 금요일 접촉자 중 한 명이 코로나 확진을 받아 저 역시 당일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당일 음성 판정을 받은 후 방역 당국의 안내에 따라 밀접 접촉자로의 분류 전 최소한의 일상 생활과 거주지로의 이동을 권유받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5월 22일 방역 담당관으로부터 자가격리에 대한 통보를 받았고 정부 지침에 따라 격리 장소에서 이탈한 적은 없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모두가 조심하는 예민한 시국에 더 적극적으로 선제적인 대응을 하지 못한 바 논란을 일으켜 송구스럽다"라고 덧붙였다.

김민귀는 끝으로 "저를 응원해주신 분들과 선배, 동료 분들께도 사과의 말씀 드린다"라며 "앞으로 무엇보다 스스로에게 떳떳할 수 있도록 개인의 삶에 좀 더 성숙하게 대처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앞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드라마 ㅇㄱ ㅇㅈㅁ 남자 배우의 실체를 밝힙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김민귀로 짐장되는 인물과 연애를 하던 중 다른 여성과의 관계, 양다리를 했으며 자신에겐 폭언을 하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전 남자친구와 주고받은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 메시지 캡처, 커플 사진 등을 첨부해 파장을 일으켰다.

이와 관련 김민귀 소속사 빅픽처엔터테인먼트는 "사생활로 논란이 된 부분에 대해서는 본인이 잘못을 인정하고 있으며, 미성숙한 판단과 행동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자가격리 수칙은 위반이 아니라는 입장도 전했다.

김민귀는 현재 방영 중인 JTBC '알고 있지만'에 출연 중이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