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작은눈으로 공 보이나"…한국 탁구선수 비하 해설자 퇴출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27일(현지시간) 그리스 국영방송사 ERT 텔레비전 해설자 디모스테니스 카르모이리스가 정영식 선수에게 ″작은 눈으로 공이 왔다갔다하는 것을 어떻게 볼 수 있는지 알수가 없다″고 인종차별적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ERT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 작은 눈으로 (탁구)공이 왔다 갔다 하는 것을 어떻게 볼 수 있는지 알 수가 없다."

도쿄올림픽 한국과 그리스의 남자 탁구 단식 경기를 중계하며 정영식 선수의 기술을 이같이 평가한 그리스의 스포츠해설자가 퇴출당했다.

AP통신은 27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을 인용해 그리스 국영방송사 ERT 텔레비전이 이날 경기해설 중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저널리스트 출신 해설자 디모스테니스 카르모이리스와의 방송 계약을 종료했다고 보도했다.

문제의 발언은 이날 정영식 선수가 그리스의 파나지오티스 지오니스에 4-3으로 역전승하며 16강행이 확정된 직후 나왔다. 캐스터가 "한국 선수의 기술을 평가해달라"고 하자, 카르모이리스가 문제의 '작은 눈' 발언을 했고 여과 없이 전파를 탔다.

중앙일보

지난 27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탁구 예선전 남자단식 3회전에 나선 정영식이 그리스 파나지오티스를 물리친 뒤 좋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서양인들이 동양인의 외모를 비하하며 이른바 '눈 찢기' 하는 것과 같은 맥락이라는 지적이 확산하며, 현지 SNS에선 논란이 이어졌다. 이에 ERT 측은 몇 시간 뒤 성명을 내고 "공영 방송에서 인종차별적 발언은 설 자리가 없다"며 "카르모이리스와의 협업은 오늘부로 끝났다"고 발표했다.

한편 dpa통신에 따르면 카르모이리스는 지난 26일에도 그리스 선수가 사격 종목에서 기대 이하의 성적을 거두자 "경기를 완전히 망쳐버렸다"고 말해 구설에 오른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