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화 속 세차씬을 화보로…미스맥심 박지연의 환상 조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글로벌 남성지 맥심(MAXIM)의 대표 베이글 모델, 미스맥심 박지연이 맥심 2021년 8월호에서 영화 같은 세차장 화보를 찍었다.

박지연은 맥심의 일반인 모델 선발대회인 ‘미스맥심 콘테스트’로 잡지에 데뷔했다. '모찌'라는 별명으로 모델과 디제이 활동을 병행하고 있는 다재다능한 그녀는 귀여운 외모와 반전 몸매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맥심은 8월호 ‘독자의 차’ 코너에서 미스맥심 박지연의 화보를 공개했다. ‘독자의 차’는 올해 7년 차에 접어든 맥심 최장수 인기 시리즈다.

매일경제

미스맥심 박지연의 화보가 공개됐다. 사진=맥심


‘독자의 차’는 8월호부터는 독자와 미스맥심이 함께 하는 ‘손 세차' 콘셉트로 더 화끈하게 개편되었다.

화보에는 맥심 8월호 통권 주제인 '모노키니'에 맞춰 가슴과 등이 과감하게 파인 노란 줄무늬 모노키니를 입은 박지연과 오렌지 컬러의 람보르기니가 환상의 조합을 선보였다.

박지연은 고압호스, 스펀지, 양동이 등의 세차 도구를 들고, 실제 세차를 하며 화보 촬영을 즐겁게 마쳤다.

[MK스포츠 뉴스팀]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