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반나절 만에 결정한 서건창·정찬헌 빅딜, LG·키움 모두 망설임 없었다 [엠스플 KBO]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ㅣ키움 히어로즈가 베테랑 내야수 서건창을 LG 트윈스 투수 정찬헌과 맞바꾸는 1대 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키움 고형욱 단장은 팀에서 키운 오랜 프랜차이즈 스타를 내보내는 결정 속에 예비 FA 자격을 고려하진 않았다고 강조했다.

엠스플뉴스

LG와 키움은 투수 정찬헌과 내야수 서건창을 맞바꾸는 1대 1 트레이드를 공식 발표했다(사진=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키움 히어로즈가 ‘프랜차이즈 스타’로 키웠던 베테랑 내야수 서건창을 트레이드로 떠나보냈다. 키움 고형욱 단장은 “서건창의 예비 FA 자격을 고려한 결정은 아니다. 선수에겐 정말 미안할 뿐”이라고 전했다.

키움, LG 트윈스는 7월 27일 서건창과 투수 정찬헌을 맞바꾸는 1대 1 트레이드를 공식 발표했다. 키움은 후반기 선발진 공백 고민을 없애고, LG는 약점이었던 2루수 보강에 성공한 ‘윈·윈’ 트레이드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정찬헌은 2021시즌 12경기(58이닝)에 등판해 6승 2패 평균자책 4.03 31탈삼진 12볼넷을 기록했다. 서건창은 2021시즌 76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0/ 72안타/ 4홈런/ 28타점/ 출루율 0.372를 기록했다. 두 선수 모두 기존 소속팀에서 각각 선발 투수와 주전 2루수로 핵심 역할을 맡고 있었다.

트레이드 데드라인인 7월 31일을 앞두고 성사된 이번 트레이드에서 먼저 제안을 건넨 팀은 바로 LG였다.

LG 차명석 단장은 “오늘(27일) 오전 키움 구단에 먼저 트레이드를 제안했다. 현장에서 2루수 보강을 지속적으로 요청해서 어떻게든 트레이드 성사를 위해 노력해왔다. 다른 팀 2루수들을 두루 살펴보다가 투수 보강이 급해진 키움에 서건창 선수 트레이드를 제안했다. 반대급부로 정찬헌 선수를 얘기하니까 키움 구단도 좋다고 답해 곧바로 결론이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지도자 시절 오랫동안 지켜본 정찬헌을 떠나보낸 차 단장은 “사실 선발 투수를 내주는 건 힘든 결정인데 현장에서 2루수가 급하다고 하니까 트레이드를 과감히 추진했다. 오랜 제자를 떠나보내는 결정이라 이럴 때 단장이란 자리가 정말 힘들다고 느낀다. 그래도 비즈니스는 비즈니스고 트레이드는 언제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마음 한구석으로 힘든 감정이 있지만, 내일 정찬헌 선수를 만나서 잘 말해주려고 한다”라고 전했다.

LG와 마찬가지로 키움도 ‘프랜차이즈 스타’로 키운 베테라 서건창을 보내는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 키움 고형욱 단장은 트레이드 발표 뒤 서건창과의 면담에서 미안하다는 말만 반복했다고 밝혔다.

“방금 서건창 선수와 면담했는데 미안하다는 말밖에 안 나오더라. 어떤 설명을 해도 핑계로만 들릴 듯해 미안하단 말만 되풀이했다. 너무 아쉽고 선수에게 정말 미안한 결정이다. 내년 전력 구상까지 생각하면 정찬헌 선수 영입으로 팀 마운드 전력이 확실히 올라갈 것으로 생각했다. 선발과 롱릴리프, 불펜 등 어느 자리에서든 활용 가능한 자원이라 기대가 크다. 우리가 손해라고 생각했으면 트레이드 성립이 안 됐을 거다.” 고 단장의 말이다.

고 단장은 예비 FA 신분인 서건창의 상황은 이번 트레이드에서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고 단장은 “후반기 때 제대한 송성문을 포함해 김휘집, 신준우, 새 외국인 타자 윌 크레이그 등 활용할 내야 자원들이 꽤 많다. 서건창의 예비 FA 자격을 이번 트레이드 결정에서 고려하진 않았다. FA 협상은 나중의 일이고 지금 당장 우리 팀에 무엇이 필요한지 고민한 끝에 나온 결과물”이라고 강조했다.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모든 준비는 끝났다' 야구 대표팀+김경문 감독, 결전의 땅 도쿄로~ [현장]
▶깨어난 이강인, 멀티골 폭발...대한민국, 루마니아 4:0 격파 [올림픽뉴스]
▶미스맥심 콘테스트 TOP14!...전직 아이돌 이소윤 상위권 진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