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 애틀랜타 총격범 종신형…한인 희생자 재판선 사형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인 4명을 포함해 8명을 숨지게 한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총격범이 조지아주 체로키 카운티 법원에서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선고받았습니다.

AP통신에 따르면 총격범 로버트 애런 롱은 현지시각으로 27일 조지아주 체로키 카운티 법정에서 4명의 총격 살인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습니다.

검찰과의 형량 협상에서 유죄를 인정하는 대신 형량을 종신형으로 낮추는 합의가 이뤄진 결과입니다.

롱은 지난 3월 16일 애틀랜타 풀턴 카운티 스파 2곳과 체로키 카운티의 마사지가게 1곳에서 모두 8명을 총격 살해했습니다.

이날 선고가 내려진 사건은 체로키 카운티에서 아시아계 여성 2명과 백인 남녀 등 4명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사건입니다.

사건 발생 후 아시아계 여성을 향한 증오가 범행 동기가 됐다는 비판이 일었지만 체로키 카운티 검찰은 증오범죄 혐의를 적용하지는 않았습니다.

앞으로 롱은 한인 4명을 숨지게 한 사건에 대해 조지아주 풀턴 카운티 법원에서 별도의 재판을 받아야 합니다.

풀턴 카운티 검찰은 롱에게 증오범죄 혐의를 적용하고 사형을 구형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입니다.
이성훈 기자(sunghoon@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