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더나 "미국 밖 백신 공급 지연…해외 생산파트너에서 문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제약사 모더나는 미국 밖에 있는 백신 생산 파트너들이 최근 며칠 동안 발생한 실험실 시험 작업상의 문제 때문에 생산 지연을 겪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모더나는 현지시간 27일 이메일 성명을 내고 이러한 문제 탓에 해외 시장으로의 코로나19 백신 공급이 느려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모더나 백신 원액은 스위스 론자에서 생산하고 병입은 스페인 로비에서 담당하지만, 어떤 회사에서 어떤 문제가 발생했는지는 자세한 설명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콜린 허시 모더나 대변인은 "우리는 백신을 더 빨리 배송하기 위해 `안전재고`조차 비축하지 못하고 있다"며 "백신 배송 계획의 중요성을 인식해 각국 정부와 긴밀히 접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허시 대변인은 이러한 문제가 현재 해결된 상태지만, 향후 2∼4주 동안 미국 외의 백신 배송에서 "단기적인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모더나와 생산 파트너들은 배송 지연의 영향을 받은 모든 나라에 걸쳐 이번 공급 부족을 최소화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성명은 한국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 모더나로부터 생산 차질 문제로 7월 공급 예정 물량의 일정 조정이 불가피하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힌 이후에 나왔습니다.

앞서 정은영 중앙사고수습본부 백신도입사무국장은 언론 브리핑에서 "이번 생산 관리 이슈는 우리나라에만 적용되는 것은 아니라 해당 제조소 생산분을 받는 국가들에 공통으로 적용되는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은 모더나와 연내 4천만회분의 백신을 받기로 구매계약을 체결했고, 이 중 110만회분이 도착했습니다.

조효정 기자(hope03@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