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김희진 20점' 여자 배구, 케냐 셧아웃 완파…대회 첫 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케냐를 꺾고 2020 도쿄 올림픽 첫 승을 거둔 여자 배구대표팀.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뉴스1) 이재상 기자 =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라이트 김희진(20점)의 활약을 앞세워 케냐를 꺾고 2020 도쿄 올림픽 첫 승을 거뒀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7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A조 케냐와의 2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0(25-14 25-22 26-24)으로 이겼다.

지난 25일 브라질과의 1차전에서 0-3으로 졌던 한국은 첫 승(1패)을 수확했다. 케냐는 2연패.

한국은 김희진이 20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주장 김연경이 16점으로 힘을 보탰다.

이날 대표팀은 김연경, 박정아, 김수지, 염혜선, 오지영, 김희진이 선발 라인업(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은 경기 초반 예상 외로 케냐의 공세에 밀리며 1-5로 뒤졌다.

하지만 한국은 좌우 쌍포의 화력을 앞세워 추격에 나섰다. 김연경, 김희진의 연속 득점으로 6-6으로 따라붙었고, 곧바로 양효진이 블로킹과 김연경의 득점이 터지며 분위기를 바꿨다.

기세를 탄 한국은 김희진의 공격과 박정아의 블로킹 등을 묶어 순식간에 16-9까지 달아났고, 김희진의 서브에이스가 터지며 초반 승기를 잡았다.

뉴스1

여자 배구대표팀 김희진이 케냐와의 경기에서 강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24-14에서 김수지의 서브에이스로 첫 세트를 가볍게 가져갔다.

태극낭자들은 2세트에서도 날카로운 서브로 상대 리시브를 흔들며 리드를 잃지 않았다. 김연경과 김희진의 좌우 쌍포가 터지며 초반부터 앞서갔고, 김연경의 서브득점으로 8-4로 달아났다.

일방적인 분위기 속에 12-5까지 리드를 잡았던 한국은 케냐의 반격에 14-10까지 추격을 내주며 주춤했다. 그나마 위기의 순간 김희진의 쳐내기로 한숨을 돌렸다.

한국은 고비마다 김연경과 김희진의 스파이크로 앞서나갔고, 23-21에서 김수지의 이동공격으로 세트포인트에 도달했다. 이어 상대 서브범실로 2번째 세트까지 따냈다.

객관적 전력서 한 수 아래인 케냐를 상대로 3세트에서도 리드를 놓치지 않았다. 김희진의 강스파이크 서브가 터졌고, 김연경의 노련한 공격으로 13-10으로 앞섰다.

김연경의 스파이크와 상대 범실을 묶어 17-14로 불안한 리드를 이어가던 한국은 20-19에서 춤바에게 공격을 내주며 동점을 허용했다. 김연경의 공격 범실로 21-22로 오히려 밀렸다.

이소영의 득점으로 균형을 맞춘 한국은 김연경의 블로킹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한국은 뒷심서 앞섰다. 24-24 듀스에서 김연경의 오픈으로 매치포인트에 도달한 한국은 양효진의 블로킹으로 경기를 매조지했다.

첫 승을 따낸 한국은 29일 도미니카공화국과 오전 11시5분 같은 장소에서 A조 3차전을 갖는다. 조별리그 통과를 위해 반드시 잡아야 하는 경기다.
alexe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