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재형측 "월성 감사 과정 문제 없었다…'감찰' 결과, 청구인에 통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최재형 전 감사원장측은 27일 월성 원전 1호기 감사 과정에 대한 내부감찰 결과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올해 1월 청구인에게 결과를 통지했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 캠프는 이날 공지를 통해 "감찰 결과는 감사원 운영에 관한 사항으로, 원칙적으로 (공개가) 불가하다"며 이렇게 전했다.

앞서 최 전 원장은 지난해 10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월성 1호기 감사 과정에 문제가 있는지 바로 감찰해서 보고해달라고 지시내린 상태"라고 말했다. 다음달인 11월에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감찰 결과를 있는 그대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 언론은 이 점을 들며 최 전 원장이 자체 감찰을 마친 지 7개월이 지났지만 아직 결과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최 전 원장 캠프는 "감사원은 월성 원전 1호기 감사과정에 대해 '공익감사 청구'가 있어 내부 감찰을 실시했다"며 "그 결과를 올해 1월 청구인에게 통지했다"고 해명했다.

캠프에 따르면 통지는 '청구 내용이 사실과 다르거나 위법하거나 부당한 내용이 없어서 기각했고, 일부는 수사 중인 사안이어서 규정상 감사 대상에서 제외하게 돼 있어 각하했다'는 내용이었다.

최 전 원장 캠프는 "결론적으로 이 같은 내용으로 감사가 종결처리된 것"이라며 "감찰 결과는 감사원 운영에 관한 사항으로, 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 제9조에 따라 (감찰 결과의 공개는) 원칙적으로 불가한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yoos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