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이폰12 흥행’에 애플 역대급 수익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팀 쿡 애플 CEO가 아이폰12 시리즈의 5G 통신기술 적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애플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이 아이폰12 흥행에 힘입어 역대급 수익을 올릴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문가들을 인용해 애플이 3월부터 6월까지 170억 달러(한화 약 19조6200억원)의 수익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도했다.

또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상승한 730억 달러(약 84조24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리서치 업체 팩트세트에 따르면 애플은 오는 9월에 마감하는 2021 회계연도에서 860억 달러(약 99조2440억원)의 수익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지난해보다 51%나 상승한 수치로 애플 45년 역사상 최대 수익이다.

애플의 실적은 첫 5세대 이동통신(5G) 모델인 아이폰12의 흥행에 힘입었다는 분석이다.

2분기 아이폰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9% 증가한 340억 달러(약 39조236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아이폰 판매량도 지난해와 비교해 36% 늘어날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랩톱 컴퓨터와 아이패드에 대한 수요도 늘었다.

다만 전문가들은 전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사태가 향후 애플 실적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뉴욕 증시 마감 후 실적과 관련한 컨퍼런스 콜을 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