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쿄올림픽]“황선우, 스피드 타고나…뒷심 보완하면 세계 최고될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승 이병호 서울체고 감독이 본 황선우

"스피드는 세계 최고 수준…물 타는 천부적은 능력도 있어"

막판 치고 나가는 뒷심은 아직 보완 필요해

"뒷심 보완하고 경험 쌓이면 세계 최고될 것"

이데일리

황선우.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자유형 200m 한국 신기록 및 세계주니어 신기록(1분44초62), 2012년 런던 올림픽 이후 9년 만에 결승 진출.’

‘한국 수영의 미래’ 황선우(18·서울체고)가 자유형 200m 결승에서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지만 돈 주고도 살 수 없는 값진 경험을 했다. 그는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5초26의 기록으로 8명 중 7위를 차지했다.

7번 레인에서 경기를 치른 황선우는 첫 50m 구간에서 유일하게 23초대(23초95)를 기록하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49초78로 100m 구간을 통과한 황선우는 150m 구간까지 1위를 달리며 금메달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그러나 마지막 50m가 아쉬웠다. 그는 다른 선수들에게 추격을 허용하며 7위로 마무리했다.

황선우를 지도하는 이병호 서울체고 감독은 27일 이데일리와 인터뷰에서 “결승에서 성적이 예선보다 좋지 않은 건 아쉽지만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경쟁하는 올림픽에서 정말 잘했다. 특히 예선에서 작성한 한국 신기록은 쑨양이 보유한 아시안 신기록(1분44초39)과 0.23초밖에 나지 않았다”며 “황선우가 끊임없이 노력한 결과”라고 칭찬했다.

이번 올림픽을 치르면서 황선우가 얻은 건 많다. 가장 큰 수확은 자신감과 체력 및 컨디션 관리에 대한 중요성을 깨우쳤다는 것이다. 올림픽이라는 큰 무대에서 세계적인 선수들과 경쟁했기에 가능했던 수확이다. 여기에 황선우는 자유형 200m 예선에서 1분44초62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미래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 감독은 “황선우가 이번 올림픽을 통해 모든 부분에서 한 단계 이상 성장했을 것”이라며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고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기 위해서는 어떻게 경기를 풀어가야 하는지 스스로 느낀 만큼 다음 대회에서 얼마나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황선우가 보완해야 할 부분으로는 뒷심과 회복력을 꼽았다. 이 감독은 “황선우가 가진 최고의 장점은 스피드다. 그러나 승부처에서 치고 나가는 뒷심은 아직 세계적인 수준에 올라오지 못했다”며 “웨이트 트레이닝을 체계적으로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만큼 발전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꾸준한 웨이트 트레이닝으로 힘이 붙으면 200m와 100m에서 모두 두각을 나타내는 선수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올림픽과 세계선수권 같은 큰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서는 경기 시간에 맞춰 컨디션을 회복하는 능력도 있어야 한다”며 “이번 결승에서도 막판 성적이 좋지 않았던 게 몸 상태가 100%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경험이 쌓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받으면 최상의 컨디션으로 모든 경기를 치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황선우는 어떤 선수일까. 이 감독은 “뻔한 표현일 수도 있지만 실력과 인성을 겸비하고 자기관리가 철저하다는 말이 어울리는 게 황선우”라며 “물을 타는 천부적인 능력과 타고난 스피드를 갖고 있지만 자기관리를 하지 않았다면 지금처럼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감독은 황선우가 한국 신기록을 세우고 준결승에 진출한 자유형 100m 경기에서도 좋은 기록을 작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 감독은 “체력 관리만 잘한다면 황선우는 자유형 100m에서도 결승에 진출하고 메달까지 노려볼 실력을 갖고 있다”며 “결승에 진출한다면 자유형 200m 결승에서 경기 운영 미숙으로 메달을 아쉽게 놓치는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