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트라이애슬론 선수들 구토하고 쓰러져 “日 날씨 속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도쿄의 폭염 속에 경기를 치른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선수 일부가 쓰러져 구토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와 관련 미국 야후스포츠의 칼럼니스트 댄 웨트젤은 26일 “더위를 피하고자 경기 시작 시간을 오전 6시 30분으로 당겼지만, 경기에서 증명됐듯 열을 이길 수 없었다. 시작 당시 기온은 이미 섭씨 29.4도였고 상대 습도는 67.1%였다”며 “일본은 도쿄 날씨에 대해 거짓말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데일리

사진=뉴시스/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0 도쿄올림픽 트라이애슬론 남자부 개인전은 26일 오전 6시 30분 일본 도쿄 오다이바 해상공원에서 진행됐다. 선수들은 결승선을 통과 후 바닥에 쓰러졌다. 금메달을 목에 건 크리스티안 블룸멘펠트(27·노르웨이) 등 일부 선수들이 구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영 1.5㎞, 사이클 40㎞, 달리기 10㎞를 연달아 소화해야 해 워낙 운동 강도가 높은 종목이기는 하지만, 날씨 등의 환경 때문에 선수들이 더 힘들었다는 것.

앞서 일본은 올림픽 유치 당시 도쿄의 7~8월을 ‘이상적인 기후’라고 홍보했다. “맑은 날이 많고, 온난하다”면서 “선수들이 최상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기후”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에 웨트젤은 일본이 도쿄의 여름 날씨를 속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내리쬐는 태양이나, 높은 기온, 습도가 그들의 잘못은 아니다. 하지만 선수들은 이 같은 환경에 지쳐가고 있다”며 “일본은 날씨에 대해 엄청난 거짓말을 했고, 이 점에 대해서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