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충격 고백' 김소영 "오상진에 배신감"..결혼 4년차에 왜?('비스')[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OSEN=정다은 기자] ‘비디오 스타’ 김소영이 워킹맘으로서의 고충과 오상진에 대해 폭로전을 했다.

2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청출어람 특집 <쪽빛 같은 내 새끼>로 꾸며졌다. 개코, 신사동 호랭이, 현대무용가 안은미, 김소영이 출연해 유쾌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개코는 이번 ‘비스’ 출연 이유로 “(소속사에) 새로 영입하고 싶어서 나왔다”고 말했다. 이에 박나래는 “나 디스할 것도 많다”며 어필했으며 김숙 또한 “삶의 디스다”라고 어필했다.

개코는 “근데 개인적으로 디스는 안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뼈아픈 과거를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개코는 ‘숙이누나’라고 말하며 “아티스트는 아니고 경영 좀 같이 해달라고..”라고 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비디오스타 첫출인은 신사동호랭이는 “MC들 중에 전기가 찌릿하는 사이가 있다”고 밝혀 모두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박소현이 “썸이에요?”라고 하자 김숙은 “이게 무슨 소리냐”고 말했다.

그러자 신사동 호랭이는 “산다라박씨와 복면가왕에 같이 나왔다. 그때 뒤에서 말 걸고 싶었다”고 말했다. 덧붙여 아크릴판에 머리카락이 붙어서 전기가 찌릿하자 말씀드린 적이 있다고 밝혔다.

현대무용가 안은미의 특이한 이력도 눈길을 끌었다. 바로 테아트르 드 라빌 상주 예술가로 선정됐다는 것. 안은미는 “한국 사람으로는 처음이다. 모든 예술가들의 꿈의 극장”이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겸손하시다.”고 말했다.

OSEN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김소영은 오상진에게 꿀팁을 전수받았다고 말해 모두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오상진이 “내 욕 시원하게 해라”라고 말했다는 것. 그러면서 김소영은 오상진 키워드에 대해 “바람? 배신? 변심?”이라고 말해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하지만 이어 “남편의 모든 신경이 딸에게 집중돼서 배신감을 느낀다. 그리고 잘 때 바람쐬면서 자는 걸 좋아한다”고 말해 모두를 실망하게 만들었고 오상진에게 "똑바로 해~"라며 영상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김숙은 오상진이 “신혼 때 같지 않다”고 했다고 전했다. 덧붙여 장난스레 “요즘 말도 안섞냐”고 장난스레 질문하기도 했다. 당황한 김소영은 “모든 신경이 딸에게 가 있다. 저희끼리 대화가 별로 없다. 딸 사랑이 지극하다”고 해명했다.

OSEN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EXID를 키운 신사동호랭이도 난감한 질문을 받았다. “EXID도 재계약을..?”이라고 묻자 신사동호랭이는 “아름답게 계약이 종료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개코는 JYP, YG 구내식당에 버금가는 아메바컬쳐의 구내식당을 자랑했다. 그는 “이모님이 오셔서 구내식당 요리를 해주신다”며 “외부 소속 아티스트들, 댄서들도 이용 가능하다. 식대도 안 받는다”고 말했다. 또한 김숙이 “우리도 가서 먹겠다”고 하자 개코는 “망원 쪽 오시면 언제든지 먹으러 와라”고 쿨하게 답했다.

박나래의 질문이 이어졌다. “요즘 어려우신가봐요.. 세차 사업을 하신다고..?”라고 묻자 개코는 웃으며 “맡겨주시면 세차 해드리겠다. 대신 영상 촬영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알고보니 취미로 세차 관련 콘텐츠로 영상 콘텐츠 채널을 운영하는 것.

얼마전엔 리듬파워의 세차까지 맡아 바퀴를 빼서 구석구석 청소해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세차 다 하는데 6시간 정도 걸린다고 말했다. 코드쿤스트가 와서는 “형 정말 말도 안 시키고 세차만 한다”고 말했다고 했다.

OSEN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안은미의 이야기도 화제가 됐다. “대학 다닐동안 4년간 준비해서 졸업하자마자 무용단 회사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1988년에 설립했다며 34년째 회사를 꾸려왔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안은미는 베드신을 직접 지도한 적이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안은미는 “베드신이라기 보단 영화 ‘미인’의 몸 연출가로 함께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어떻게 하면 베드신을 아름답고 효율적으로 찍을 수 있을까 고민했다. 소리 빼고 보면 어차피 보디랭귀지다. 찍을 때 육탄전이라 생각해고 배우들이 편안하게 접근할 수 있게 몸싸움 기술까지 알려준다”고 말했다.

OSEN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EXID ‘위아래’ 티아라 ‘롤리폴리’, 현아 ‘버블팝’ 등 히트곡 제조기 신사동호랭이는 효자곡으로 현아의 ‘버블팝’을 뽑았다. 이어 그는 “꼭 수익적인 측면이 아니라 의미적으로 봤을 때 그렇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선에서 총선에 엮어서 발매되는 곡들이 수익이 높다”고 말하면서 “‘위아래’와 모모랜드의 ‘뿜뿜’이 그렇다"고 말했다.

게스트들의 청출어람 후배들도 또 다른 게스트로 나왔다. SOLE와 개코의 ‘왜’ 컬래버 무대와 걸그룹 트라이비의 ‘러버덤’ ‘롤리폴리 (티아라 노래)’ 무대, 그리고 세계최초로 공개된 안은미와 제자 이희문의 무대까지 이어졌다. 이희문은 ‘I go’ 무대를 선보이며 예사롭지 않은 무대를 선보였다.

김소영의 후배로는 ‘오상진 판넬’이 나와 웃음을 자아냈다. 김소영은 “어휴. 저렇게 나오시는 줄 모르고..자꾸 눈이 마주쳐서 부담스럽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개코는 7살 딸 태이에 대해 사업자 기질이 보인다고 말하기도 했다. 집에서 마사지샵을 열어 가족들한테 돈까지 받는다는 것. 이어 얼굴은 자신을 닮았다고 말하며 "딸은 인정하지 않는다"고 전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ddanei57@osen.co.kr

[사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