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승자에게 '엄지척' 이다빈 "고생한 거 알기에 축하해줘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바=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패배가 아쉬울 테지만 태권도 국가대표 이다빈(25·서울시청)은 승자를 향해 엄지를 들어 보였다.

이다빈은 27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마지막 날 여자 67㎏초과급 결승에서 밀리차 만디치(세르비아)에게 7-10으로 져 은메달을 땄다.

이다빈은 준결승에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이자 올림픽 랭킹 세계 1위인 비안카 워크던(영국)에게 25-24의 극적인 역전승을 거둬 금메달 기대감을 키웠다. 하지만 만디치에 막혀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