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무산 위기…이준석 “안철수 만나서 진의 확인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양측 4차회의 거쳤으나 당명변경 등에서 이견

세계일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당과 국민의힘 합당이 지지부진하며 무산될 위기에 처한 것과 관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합당하고 싶어 죽겠다”라며 아직 합당 가능성이 남아 있음을 시사했다.

27일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한 이 대표는 “안철수 대표와 사적으로 소통했고, 이것은 지도자 간이 만나서 해결해야 할 문제가 아닐까”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날 합당 실무협상단 양측은 4차 회의를 거쳤으나 ‘당명변경’ 등 국민의당에서 요구한 부분에 대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국민의힘 협상단장 성일종 의원은 “재정, 인력, 그리고 지분요구 등 모든 부분에 대해 저희 당은 수용했지만 당명 개정요구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라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당 협상단장인 권은희 원내대표는 “국민의당 실무협상단은 야권 대통합 위한 합당을 추진하였지만 국민의힘은 국민의힘의, 국민의힘에 의한, 국민의힘을 위한 합당을 추진하고 있다고 평가돼 협상을 종료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면서 이제 합당의 공은 이 대표와 안 대표의 영역으로 넘어갔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세계일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표는 합당 상황에 대해 “최종 결렬이라고 보기에는 어렵다”며 “지금 권은희 원내대표를 협상 단장으로 해서 전권을 가지고 협상을 했다고는 하지만 제가 봤을 때, 이게 진짜 제가 아는 안철수 대표가 이런 협상을 들고 왔을까 할 정도로 약간은 의아한 조항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저는 안 대표의 진의를 확인하는 것이 저희의 첫 단계라고 본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국민의당이 최근 지지율도 자꾸 침체 상태이고 의족 수가 과거에 비해 많이 줄은 상태이기 때문에 오히려 국민의당의 입장에서는 흡수당하는 느낌을 갖지 않기 위해서 요구 조건이 실제 당세보다 조금 강하게 나올 수가 있다”며 “그것은 최대한 우리 협상단이 이해하고 임해라 해서, 국민의당에서 요구하는 자리 배분이나 이런 것들 같은 것도 저희는 거의 다 받았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그럼에도 마지막까지 당명변경을 해달라거나 차별 금지법에 대해서 동의를 하는 입장을 당헌당규로 하자고하는 이야기들이 정당 간 협상에서 나올만한 이야기인가해서 진의를 파악해보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