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폭염 특보 속 인천 아파트 건설현장서 50대 근로자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연일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인천의 한 건설 현장에서 50대 일용자가 숨진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19분쯤 인천시 서구의 한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50대 일용직 근로자가 실신한 것을 동료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씨는 이날 동료 근로자들과 점심 식사를 한뒤 연락이 끊겼으며, 화장실에서 쓰러져 있는 것을 동료들이 발견했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인천에서는 21일부터 폭염 경보가 내려져 온열질환에 주의가 내려진 상태였다.

경찰은 A씨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냈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 진술과 부검 결과를 토대로 사인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gut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