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유깻잎 "중학교 때 학폭 당해…네 잘못이라는 母 말에 상처"(연애도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유튜버 유깻잎이 과거 학교폭력(이하 학폭)을 당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27일 방송된 SBS PLUS ‘연애도사’에서는 뷰티 크리에이터 유깻잎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유깻잎은 가족에 대해 묻자 “어릴 때는 외로웠다. 지금은 좀 달라졌다. 유일한 내 편이긴 한데, 지금도 확신은 없다”고 말했다.

또 유깻잎은 “엄마가 바빴다. 일 때문에 저희 신경을 많이 못 썼다. 가장이 엄마였다. 어렸을 때 집에도 거의 저 혼자 있고 밥도 저 혼자 먹었다. 엄마에게 다가가기 힘든 게 있다. 불편하다. 엄마는 나한테 이혼할 때도 ‘왜 너는 힘들다는 소리를 안 하냐’고 하더라. 그런데 엄마한테 얘기해야겠다는 생각이 안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제가 중학교 때 학교폭력을 당했다. 너무 힘들어서 엄마한테 이야기를 했는데 네가 잘못했겠지라고 하더라. 아빠도 그렇더라. 네가 잘못해서 애들이 그런 거겠지라고 하니까 그때 이후로 대화가 하기 싫었다. 그 이후로 대화를 시도도 안 했다”고 고백했다.

유깻잎은 MC들의 질문에 중학교 2학년 때 학폭을 당했다며 “선생님도 크게 도움을 주시지 않았다. 참고 혼자 있고 밥 먹을 때는 자고 외면하려고 했다. 빨리 이 시간이 지나가길 바랐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내 문제인가 생각했다. 만나는 사람마다 괴롭혔다. 전 잘해준 것 밖에 없다. 더 잘해주려고 했다. 할 말 있어도 참았다. 걔네들은 절 아끼지 않고 친구라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전 잘하려고 하고 그러면 저에게 잘해줄 줄 알았다. 그런데 날 이용하더라. 그때로 돌아가면 나에게 할 말 좀 했으면 좋겠고 다 안 믿었으면 좋겠고 당하지 말라고 이야기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의 엄마에게 어떤 말을 하고 싶냐는 질문에 “화 좀 내주지. 나는 잘못이 없는데 왜 내 잘못이라고 이야기했냐고, 왜 내 이야기를 들어주지 않았나. 엄마가 밉다. 엄마 힘든 거 아는데 왜 그렇게 이야기했냐”며 눈물을 보였다. 유깻잎은 엄마에 대해 묻자 “지금은 괜찮다. 사이가 좋다”고 덧붙였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SBS PLUS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