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최'로 갈리는 국민의힘...'윤석열 때리기' 본격화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이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놓고 양분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이 임박했단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당내 주자들의 견제도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이경국 기자입니다.

[기자]
민심 행보를 이어가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부산을 찾았습니다.

전날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난 데 이어 이번엔 박형준 부산시장과 북항 재개발 현장을 둘러봤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