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패럴림픽'

종주국 체면 구겼다.. 태권도, 첫 '노골드' 올림픽 '은1동2' 마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강필주 기자] 이다빈(25, 서울시청)이 태권도 금메달 획득에 실패하면서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노골드'에 그쳤다.

한국은 27일 오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여자 67kg 초과급 결승전에서 이다빈이 밀리카 만디치(세르비아)에게 7-10으로 패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한국은 이번 대회 6개 체급에서 값진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로 마감하게 됐다. 하지만 단 1개의 금메달이 없어 숙제와 아쉬움을 남겼다.

우리나라가 종주국인 태권도는 지난 2000년 시드니 대회부터 올림픽 정식 종목이었다. 지금까지 모두 12개의 금메달을 따내며 독보적인 위치를 자랑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서는 이다빈 외에 장준(21, 한국체대)과 인교돈(29, 한국가스공사)이 각각 남자 58kg급, 80kg초과급에서 동메달을 따는데 그치며 노골드 수모를 겪었다.

대신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가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로 가장 좋은 성적을 올렸고 크로아티아(금1, 동1), 세르비아(금1, 동1), 이탈리아, 태국, 미국, 우즈베키스탄이 금메달을 1개씩 가져갔다. /letmeou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