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드루킹 특검’ 재개 요구한 윤석열…이준석 “논리적 모순”·홍준표 “말할 자격 없으니 자중하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야 한목소리로 윤석열 비판

세계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낮 부산 서구에 있는 한 국밥집에서 국민의힘 부산 국회의원들과 식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로 유죄 확정판결을 받은 것과 관련 여야를 막론하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비판을 쏟아냈다.

앞서 야권 대선 주자인 윤 전 총장은 ‘드루킹 사건’의 책임자로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하며 특검을 요구했다.

이에 민주당에서는 “허위사실 유포 범죄”라며 “(윤석열은) 최소한의 인간적인 예의와 도리도 없는 사람”이라고 강하게 비판하며 법적·정치적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야권 내부에서도 윤 전 총장을 향한 비판이 나왔다.

먼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논리적 모순이 생길 수 있다”며 반대했다.

이 대표는 앞선 26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특검 연장) 주장은 특검을 특검 하라는 말이 되는 것”이라며 “정치적 선언에 가까운 게 아닐까”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특검의 수사결과에 따라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재판을 받아서 지금 저렇게 된 것”이라며 “특검의 수사 결과에 특검의 수사 범위에 대통령이나 그때 지시 관계는 없었겠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연히 특검도 밝혀내려고 했을 것”이라며 “그런데 그걸 못 밝혔기 때문에 김경수 지사가 기소되고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권주자인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도 윤 전 총장을 비판하고 나섰다.

홍 의원은 “윤석열 후보는 그 사건을 말할 자격이 없으니 그만 자중하라”며 “은폐 당사자로 지목받던 분이 뒤늦게 정치적으로 문제 삼을 사건은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1심 판결 후 제가 지속적으로 상선(上線)수사를 위해 추가 수사가 필요하다고 했을 때 당시 검찰은 도대체 뭘 했느냐”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지난 탄핵대선 이후 드루킹사건이 터지고 검찰이 배후를 은폐하는 바람에 김성태 당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노숙 단식을 시도해 10일 만에 문 정권의 항복을 받아내고 드루킹 특검을 도입했다”며 “당시 허익범 특검이 배후를 김 지사임을 밝혀내고 기소해 이번에 최종 대법원 판결로 확정된 사건을 두고 뜬금없이 당시 은폐 당사자로 지목 받던 분이 이것을 문 정권의 정통성 시비거리로 삼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후보님의 주장대로 한다면 정통성 없는 정권에서 벼락출세해 검찰총장을 한 것을 오히려 참회 한다고 해야 정상이 아니냐”며 “자신은 법과 원칙대로 수사했다고 강변하면서 무리하게 감옥 보낸 두 분을 정치적으로 사면 요구하는 것도 정상적인 검사의 태도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건 검사가 할 말은 아니다”라며 “그건 두분에 대한 수사는 정치수사였고 잘못된 수사라는 걸 고백하는 것으로밖에 들리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범야권 주자인 장성민 전 의원(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도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은 왜 국기문란 사건을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는지 답하라”고 촉구했다.

장 전 의원은 “2018년에 (국민의힘 전신) 자유한국당이 ‘댓글(수사) 전문’인 윤 전 총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특별수사본부를 구성해야 한다고 했을 때 왜 침묵했나”라며 “수사를 방치한 이유가 증거부족이었는지, ‘청와대 눈치 보기’였는지 입장을 밝혀라”라고 요구했다.

윤 전 총장이 지휘한 국정원 댓글사건 당사자로 지목됐다가 무죄 판결을 받은 김용판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사과를 요구했다.

서울경찰청장 출신인 김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우파 관련 댓글사건에 조자룡 헌 칼 다루듯 무섭게 (수사권을) 휘둘렀지만,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윤 전 총장은 수사 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의 단식 등 저항이 받아들여져 허익범 특검이 발족했고, 그 실체가 지금 드러난 것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