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P 엔터 “학폭 루머 유포자=가해자…과거 김소혜가 당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P 엔터 “학폭 루머 유포자=가해자…과거 김소혜가 당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김소혜 인스타그램 화면캡처.

[쿠키뉴스] 신민경 기자 =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배우 김소혜가 학교폭력 관련 악성 루머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26일 김소혜 소속사 에스앤피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당사는 지난 2월 김소혜에 관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게시글 작성 행위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요청했다”며 “법적 대응 과정에서 루머 유포자가 특정됐다. 해당 유포자는 소문을 사실 확인도 없이 호기심에 게시했다고 진술했으며 경찰 조사로 해당 내용이 허위임이 드러나자 선처를 호소하며 반성문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확인 결과 루머 유포자는 김소혜가 피해자였던 학교폭력 사건의 가해자 중 한 명이었다. 에스앤피엔터테인먼트는 “직접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던 피의자는 오히려 중학교 재학 당시 김소혜가 피해자였던 학교폭력 사건의 가해자 중 한 명이었다”며 “위 피의자는 수사 과정에서 본인의 잘못을 인정했고, 어린 마음에 질투로 인해 악의적 루머 글들을 작성했으며 이를 뉘우치고 후회한다는 내용의 자필 사과문을 수사기관에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소속 배우에 대한 근거 없는 루머를 새롭게 확대 재생산하는 행위 및 모욕 비방 행위, 성희롱 등 악성 게시물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법적 조치 예정이며 선처 없이 적극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김소혜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에스앤피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지난 2021. 2월 소속 배우 김소혜에 관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의 게시글 작성행위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요청한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한 사실관계와 경찰 조사 상황을 말씀드리겠습니다.

김소혜가 데뷔한 후 여러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학폭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악성 루머 글들이 게시가 되었고 당사의 법적 대응 과정에서 루머 유포자가 특정된 사실이 있습니다. 해당 유포자는 소문을 사실 확인도 없이 호기심에 게시하였다고 진술하였으며 경찰 조사로 해당 내용이 허위임이 드러나자 선처를 호소하며 반성문을 제출하기도 하였습니다.

이번에 진행된 경찰 수사를 통해서는 루머의 최초 게시자가 특정되었으며 피의자는 경찰에 출석하여 본인이 허위로 루머 글과 댓글들을 게시하였음을 진술하였습니다. 확인 결과 직접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던 피의자는 오히려 중학교 재학 당시 김소혜가 피해자였던 학교폭력 사건의 가해자 중 한 명이었습니다. 위 피의자는 수사 과정에서 본인의 잘못을 인정하였고, 어린 마음에 질투로 인해 악의적 루머 글들을 작성하였으며 이를 뉘우치고 후회한다는 내용의 자필 사과문을 수사기관에 제출하였습니다.

위 사안과는 별개로, 중학교 1학년 재학 시 다른 학교 학생과는 오해로 인한 다툼이 있어 학교폭력대책 위원회가 열린 적이 있으나 그때 당시에 당사자를 직접 만나 사과를 하고 서로 대화를 통해 오해를 풀었던 적이 있습니다.
위 당사자의 경우, 게시글의 직접 작성자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번 일로 인해 본의 아니게 언급되는 등 피해와 불편을 겪게 되신 것 같아 마음이 무거우며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미숙했던 시기의 행동들을 돌이키며 반성하고 더 나은 성인으로서 성숙하고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당사 또한 소속 배우의 위와 같은 의지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가능한 최선의 지원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또한 당사는 소속 배우에 대한 근거 없는 루머를 새롭게 확대·재생산하는 행위 및 모욕·비방행위, 성희롱 등 악성 게시물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법적 조치 예정이며 선처없이 적극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smk5031@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