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발레리나 김주원, "45살, 발레리나로서 나이 많아"...엄마표 '알찌개'로 힐링('혼밥인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혼밥인생'(사진=MBN)



춤추고 연기하는 세계적인 발레리나 김주원이 즐겨 먹는 혼밥 메뉴가 공개된다.

27일(오늘) 밤 9시 50분 방송하는 ‘혼밥인생’은 1인 가구 600만 시대, 우리 사회의 한 모습으로 자리 잡은 ‘혼밥’을 주제로 이를 즐기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프로그램이다. 방송은 거리에서 만난 사람들의 일상을 따라 그들의 삶과 기쁨, 고민 등 인생의 희로애락을 함께 전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MC 최백호는 서울의 새벽을 열고, 수많은 학생들이 거쳐가는 고시촌이 밀집해 있는 등 다양한 사람들의 인생이 담긴 노량진을 찾는다. 특히 그는 평소 인연이 있던 발레리나 김주원을 만나 그녀의 혼밥 메뉴를 함께 즐기며 그간 듣지 못한 근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최백호는 “못 본 사이 더 아름다워 졌다”며 반가움을 나타냈고, 김주원은 “선생님이 항상 무대가 끝나고 초췌해진 모습만 봐서 낯설게 느끼실 것 같다”는 화답으로 맞이한다.

이어 김주원은 “혼밥은 나에게 꼭 필요한 시간이다. 혼자 사는 것도 이유이긴 하지만, 발레는 여러 사람과 함께 준비해야 되기 때문에 더욱더 혼자 있는 시간이 중요하다”며 혼밥에 대한 필요성을 언급한다. 그녀는 “발레를 공부할 당시, 우리나라에서는 대중적인 장르가 아니었기에 외국에서 많은 고생을 했다. 그때마다 엄마가 자주 해주던 알찌개가 많이 생각이 났다. 타지에서 내가 기댈 수 있는 유일한 힘이었다”며 오늘의 혼밥 메뉴 선정 이유를 밝힌다. 이를 함께한 최백호는 “알찌개에서는 명란의 맛이 정말 중요한데, 맛이 정말 괜찮다”며 엄지를 치켜 세운다.

또 김주원은 “한국나이로 45살, 발레리나 중에는 내가 가장 나이가 많다. 때문에 항상 매 무대가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있다. 2017년에는 디스크가 터져 한 달을 누워만 지내는 등 발레리나 인생에 큰 위기가 찾아오기도 했다”며 고민을 털어놓는다. 이를 지켜보던 최백호는 “몸은 늙을 수 있어도 뇌는 늙지 않는다. 생각을 어찌하는가에 따라 젊음을 유지할 수 있다는 뜻이다. 오히려 발레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 시키는 김주원 씨의 행보에 응원의 말을 전하고 싶다”며 격려의 메시지를 잊지 않는다.

MBN ‘혼밥인생’은 매주 화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