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얀마 군부 쿠데타

미얀마, 쿠데타·코로나에 홍수까지 '3중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부지역 폭우로 수천 명 이재민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쿠데타에 이어 최근 급속도로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는 미얀마에서 홍수까지 겹치면서 시민들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

27일 자유아시아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 주말 미얀마 남부 카인·몬주 그리고 타닌따리 지역 등에 쏟아진 폭우로 인해 많은 지역에서 홍수 피해가 발생했다. 이들 지역에서만 3000명 가량의 주민들이 집을 떠나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몬주의 한 구호단체 관계자는 자유아시아방송에 "코로나19 환자들을 보살피고 코로나19 사망자를 화장하느라 정신이 없어 수해 환자들을 도울 겨를이 없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추가 감염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많은 수의 코로나19 환자들이 발생한 상황에서 수해가 겹치면서 침수된 집에서 코로나19 환자들과 함께 대피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카렌주 카렌공보센터(KIC) 페이스북에는 자원봉사자들과 보건 관계자들이 코로나19 환자를 침대 채로 들어 물에 잠기지 않은 곳으로 옮기는 사진들이 다수 올라왔다. KIC는 태국과의 국경을 따라 약 500가구가 사는 지역에 홍수 피해가 나 수백 명이 대피했다고 밝혔다.

국제적십자사연맹(IFRC) 미얀마 본부 책임자인 조이 싱할은 "홍수 피해가 이미 급증하는 코로나19로 고통을 겪는 주민들에게 더 큰 어려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