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정부 고위관계자 "판문점에 대면 방역회담장 만들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북한이 대북 전달 살포를 문제삼아 일방적으로 단절했던 남북 통신선이 오늘 전면 복원됐습니다 지난해 6월 이후 13개월 만이죠 이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여러차례 친서를 주고 받았고 양측 실무진들도 긴밀히 접촉을 했습니다. 오늘 통신선 복원은 문재인 정부가 계획하는 큰 그림의 출발점이라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저희 TV조선 취재 결과 청와대와 정부는 철저한 방역을 조건으로 남북 정상회담을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판문점에 유리 칸막이와 마이크 등을 이용해 대화할 수 있는 방역회담장을 만들 생각을 하고 있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