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신임 총리 스가 요시히데

日스가, 코로나 확진 폭증에도…"올림픽 중도취소 가능성 없다"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루 신규확진 6개월만에 7000명선 넘어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도쿄올림픽이 시작된 일본에서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7000명을 다시 넘어서며 폭증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내달 8일까지 예정된 올림픽의 중도 취소 가능성을 부인했다.

27일 NHK 집계에 따르면, 올림픽 개막 5일째인 이날까지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7629명이다. 이는 지난해 3월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팬데믹을 선언한 이후 일본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왔던 올 1월 8일(7882명)에 근접한 수준이다. 또 일본의 하루 확진자가 7000명선을 웃돈 것은 올 1월 15일 이후 6개월여 만이다. 이날까지 누적 확진자는 88만3766명, 사망자는 하루 새 12명 늘어 1만5165명이 됐다.

일본정부는 도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지난 12일부터 도쿄도에만 6주 시한으로 4차 긴급사태를 다시 발효했지만 오히려 신규 확진자가 늘어나는 양상이 고착화하고 있다. 반복된 긴급사태 선포에 따른 피로감이 쌓이면서 긴급사태에 근거한 외출자제 요청이나 음식점 주류판매 제한 등 방역대책이 지켜지지 않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전염력이 강한 델타 변이 등 변이 바이러스가 주류 전염원으로 바뀐 것도 신규 확진자를 늘리는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올림픽 개최도시인 도쿄에선 이날 역대 최다인 2848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1주일 전 같은 요일(1461명)보다 두 배 수준으로 급증하며 종전 최다기록인 올해 1월 7일의 2520명을 넘어섰다. 선수 등 올림픽 관계자 중에서도 신규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다. 이달 1일 이후 올림픽 관계자의 감염 확인 사례는 이날 추가된 7명을 포함해 총 155명으로 불어났다.

일각에서는 올림픽 개최로 인한 이완된 사회 분위기가 코로나19 경계감을 떨어뜨린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 때문에 신규 확진자가 계속 폭발적으로 증가하면 내달 8일 폐막이 예정된 올림픽의 중도 취소를 촉구하는 올림픽 반대파의 목소리가 한층 커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그러나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이날 도쿄에서 역대 최다 확진자가 나온 것과 관련한 관저(총리실) 취재진의 질문에 "강한 경계감을 갖고 감염방지 대책을 추진하겠다"며 각종 대책으로 유동 인구가 줄고 있다는 이유를 들어 올림픽의 중도 취소 가능성을 부인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