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상속재산 독차지 하려고…'지적장애 동생 살인' 40대 재판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속 재산을 독차지하기 위해 지적장애가 있는 친동생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물에 빠뜨려 살인한 4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서정식 부장검사)는 A(44)씨를 살인 및 마약류에관한법률위반(향졍) 혐의를 적용해 구속 기소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8일 자정 무렵 경기 구리 왕숙천 인근으로 지적장애 2급인 동생(38)을 데려가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수사 결과 A씨는 동생에게 술이 섞인 음료수를 건네 마시게 한 뒤 수면제를 '약'이라고 속여 먹게 했다. 이후 동생이 잠에 빠지자 동생을 물에 빠뜨려 숨지게 했다.

검찰은 A씨가 상속 재산을 독차지하기 위해 이러한 범행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2017년 6월 부모 사망으로 재산 대부분을 A씨가 상속했다가 이후 피해자(동생) 측이 부당이득반환 청구소송을 제기하자 모든 상속재산을 가로채기 위해 살인에 이르렀다는 것이다.

이 사건의 수사는 검찰과 경찰의 긴밀한 수사협력 체계 하에 이뤄졌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권 조정에 따른 검경 유기적 협력관계 하에 이 사건 수사를 진행했다"며 "향후에도 경찰과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하여 강력범죄에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