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진혁 심박수 관리, 김제덕 맞춤형 그립… '37년 양궁사랑' 현대차가 도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정밀 슈팅머신, 전자과녁 등으로 훈련 효율 높여
현대차 기술 활용한 '인공지능 코치' 영상 편집 자동화
차량 검사 공구에 쓰이는 신소재로 맞춤형 그립 지원

한국 양궁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현재까지 열린 3개 종목을 모두 석권, 효자 종목으로서의 위용도 뽐내고 있다. 한국 양궁의 이런 선전 뒤엔 숨겨진 공로자가 있었다. 1985년부터 37년간 양궁을 후원해 온 현대차그룹이 주인공이다.

1985년 대한양궁협회장에 취임한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부터 올해 양궁협회장에 재선임된 정의선 회장까지 현대차그룹은 한국 양궁 발전과 동행했다.

특히 현대차그룹이 후원한 양궁의 과학화는 눈에 띈다. '도쿄올림픽 석권'을 목표로 추진된 기술지원 프로젝트는 정의선 회장의 주도로 시작됐다. 세계 최강인 한국 양궁에 현대차그룹의 미래차 연구개발(R&D) 기술이 접목되면 선수들의 기량도 한 단계 향상될 것이란 정의선 회장의 판단 때문이었다.
한국일보

현대차그룹 관계자가 고정밀 슈팅머신을 작동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선 최상 품질의 화살을 선별하는 고정밀 슈팅머신이 지원됐다. 70m 거리에서 슈팅머신으로 화살을 쏴, 선수들이 신규 화살의 불량 여부를 테스트한다. 과녁에 쏘아진 화살이 일정 범위 이내에 탄착군을 형성하면 합격이다. 힘, 방향, 속도 등 동일한 조건에서 테스트가 가능해 선수 컨디션, 날씨, 온도 등에 제한 없이 화살 분류가 가능하다 게 장점이다. 선수가 직접 활시위를 당기면서 화살을 테스트하는 시간을 줄여주는 것 역시 슈팅머신의 역할이다.
한국일보

점수 자동 기록 장치인 '전자 과녁' 인포그래픽. 현대차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밀 센서를 기반으로 한 '전자 과녁'도 제공됐다. 선수나 코칭 스태프가 직접 과녁에 가거나 망원경으로 보지 않더라도 즉시 점수를 확인할 수 있다. 점수 표시에 더해 화살 탄착 위치까지 모니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점수와 탄착 위치 데이터는 훈련 데이터 센터에 자동으로 저장돼, 빅데이터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렇게 수집된 데이터는 선수의 발사 영상, 심박수 정보 등과 연계해 선수 상태를 종합적으로 분석, 점검하는 데 활용됐다.
한국일보

딥러닝 비전 인공지능 코치. 현대차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접촉 방식으로 선수의 생체정보를 측정하거나, 인공지능(AI) 딥러닝 비전 기술을 활용해 선수의 훈련 영상 분석이 용이하도록 자동 편집해 주는 기술도 훈련에 적용됐다.

'비전 기반의 심박수 측정 장비'는 선수 얼굴의 미세한 색상 변화를 감지해 맥파를 검출, 심박수를 측정하는 기기다. 이 장비엔 훈련 방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방송용 원거리 고배율 카메라가 장착됐다. 축적된 심박수 정보는 심리 제어 훈련에 적용, 심리적 불안 요인을 제거하는 데 활용됐다.

'딥러닝 비전 인공지능 코치'는 현대차그룹 인공지능 전문 조직인 에어스(AIRS) 컴퍼니가 보유한 AI 딥러닝 비전 기술을 활용해 개발됐다. 기존에는 훈련 및 경기 중에 선수가 활시위를 당기고 쏘는 자세를 촬영한 영상과 표적에 화살이 적중하는 영상을 사람이 일일이 대조하면서 분석 데이터를 만들어야 했다. 하지만 AI 코치는 알아서 불필요한 영상을 제외하고 편집하면서 영상 정보의 활용성을 극대화했다.
한국일보

맞춤형 그립. 현대차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차원(3D) 프린팅 기술을 활용, 선수 개개인에게 제공된 맞춤형 그립 또한 빼놓을 수 없다. 과거엔 선수들이 기성품 그립을 자신의 손에 맞도록 직접 손질해 왔다. 하지만 올림픽처럼 장기간 경기가 진행되는 동안 그립에 손상이 가면 새 그립을 다시 다듬어야 해 경기력에 영향을 줄 수 있다. 하지만 3D 프린팅 기술이 활용된 맞춤형 그립에선 선수들이 이미 손질한 미세한 흠집까지 감지, 그 모습 그대로 재현해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리우올림픽부터 이런 맞춤형 그립을 제공해왔다. 도쿄올림픽에선 알루마이드, PA12 등 현대차·기아 생산공장의 검사 공구에 적용되는 신소재를 활용해 성능을 한층 개선했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