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남국, 이낙연 향해 “노대통령 수사촉구·유사한 백제발언” 연일 저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수사하라 외치지 않았냐” 반문

"백제발언 같은 취지 언급, 뭐가 문제냐?" 반박

아주경제


연일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향해 노무현 대통령 탄핵 찬반여부에 대한 진실 답변을 요구하던 더불어 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이번에는 이 후보가 노무현 대통령 수사를 촉구하고 백제발언 비슷한 말을 했다고 주장하면서 거듭 비판하고 나섰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행실장인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북에 이런 내용을 담은 각각 2건의 글을 올려 이 후보에 대해 맹공을 퍼부었다.

김 의원은 먼저 <노무현 대통령을 수사하라고 했던 이낙연 후보자께 정중하게 묻고 싶습니다>란 제목의 글을 통해 “지난 2006년 한 집회에서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가 노무현 대통령 수사를 촉구했다”며 이 전 대표를 비난했다.

김 의원은 이 전 대표가 새천년민주당 원내대표 시절이던 2006년 2월 13일 ‘노무현 정권 민주당 말살 음모 저지 규탄대회’에서 한화갑 대표를 기소한 것을 문제 삼으면서 “경선자금 수사에서 노무현 대통령과 정동영의원 등을 뺀 수사가 공정한가. 법과 정의가 살아있다고 말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는 기사를 공유하며 "이낙연 후보는 한화갑 대표의 수사와 함께 노무현 대통령도 수사하라고 한껏 목소리를 높였다"고 강조했다.
아주경제


이어 "또 2006. 2. 22.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노무현 정권은 군사정권보다 못한 ‘반(反)서민 정권이며 무능, 미숙, 분열의 리더십으로 실패한 정권’이라고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며 "2021년의 이낙연 후보에게 다시 묻고 싶다. 노무현 정권이 ‘반(反)서민 정권’이냐? 노무현 대통령이 무능과 미숙, 분열의 리더쉽으로 정말 실패한 정권이냐?"고 반문했다.

그는 "부인할 수 없는 역사의 기록 앞에 당시 어떻게 그런 말씀을 하실 수 있었는지, 그리고 지금도 그렇게 생각하시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탄핵 세력이 재집권해 개혁이 중단되고 과거로 회귀할지 결정하는 너무도 중요한 선거다. 그리고 민주당 경선은 이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후보가 누구인지, 민주당다운 후보를 가려내는 매우 중요한 과정임을 재차 말씀드리며 공손하게 답변을 요청드린다"며 이 후보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앞서 김 의원은 <2016년의 이낙연 후보도 같은 취지 발언, 뭐가 문제냐?>란 제목의 글에서 2016년 4월1일 이 전 대표가 올린 SNS를 캡처한 사진과 함께 "이낙연 후보도 2016년에 (백제 발언과) 같은 취지의 덕담한 것을 정말 어렵게 찾았다"고 말했다.
아주경제


김 의원은 이 전 대표는 당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농협중앙회 김병원 회장님과 전남농업 발전 방안을 깊숙이 높의했다"며 "호남 사람이 전국 조직의 중앙회장으로 선출되기는 몹시 어렵다고 적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저는 이낙연 후보의 이 발언에 어떠한 문제 의식도 느끼지 않는다. 현실적인 어려움을 극복했다는 것을 이야기한 덕담"이라며 "그 격려와 성원의 마음을 알기에 2016년 이낙연 후보님의 발언을 널리 이해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결국 발언이 문제가 아니라 지역주의의 망령을 불러 일으켜서라도 선거에서 작은 이득이라도 보려고 하는 얄팍한 선거전략이 문제가 아닌가 싶다"며 "무덤으로 들어가던 지역주의를 다시 살려서 민주당 경선을 혼탁하게 하고 내 작은 이익을 위해서라면 민주당의 큰 손실도 외면하는 것은 절대 민주당의 정신이 아니"라고 재차 주장했다.

김 의원은 끝으로 “재수감 되는 김경수 지사를 진심으로 위로하는 것이 아니라 전화 통화를 공개해서 선거에 이용하려고 하고 문재인 대통령님까지 끌어들여서 선거에서 이득 보려고 하는 이런 태도는 상식적이지도 않은 정말 부끄러운 일입니다. 이런 일이 선거 과정에서 계속 반복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미를 맺었다.

한편 이재명 캠프가 연일 이 낙연 후보의 새천년민주당 시절 과거 언행을 문제 삼고 나서면서 양측간 감정의 골은 치킨게임 양상을 띄며 거의 회복 불가능한 수준으로 까지 깊게 파이는 양상이다.

이재명-이낙연 충돌은 오는 28일 예정된 MBN에서의 민주당 대선후보 6인 토론에서 정점에 달할 전망이다.
(수원)강대웅·송인호 기자 sih@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