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독일 레버쿠젠 화학공단서 원인불명 대폭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명 피해 여부 등 아직 불명확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독일 서부 레버쿠젠에 있는 화학공단에서 대형 폭발이 발생해 인근 지역 전체가 굉음으로 흔들리고, 거대한 연기기둥이 솟아오르는 사고가 발생했다.

독일 WDR방송과 포쿠스온라인 등에 따르면, 27일(현지시간) 오전 9시 30분께 독일 쾰른 인근 레버쿠젠 화학공단의 폐기물 소각장에서 지역 전체를 뒤흔드는 거대한 폭발음과 함께 수백미터 높이의 버섯 모양 연기기둥이 솟아올랐다. 연기 기둥은 수㎞ 밖에서도 목격될 정도로 거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레버쿠젠은 독일 최대 화학·제약업체인 바이엘 본사가 위치한 도시다. 현재 인명 피해 여부나 폭발 원인은 아직 불명확한 상황이다. 인근 고속도로는 양방향으로 폐쇄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지역 주민들에게 창문과 문을 닫으라고 당부하면서, 외출한 이들은 반드시 귀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지역 재난 당국은 이 사건이 '극도의 위험' 단계라고 경고하면서, 재난경고앱을 통해 경고메시지를 발송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