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제덕 누른 독일 궁사 "솔직히 내 승리 가능성 낮다고 봤다" [도쿄올림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양궁 남자 개인전 32강에서 격돌한 김제덕과 독일의 플로리안 운루.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궁 남자 개인전 32강에서 격돌한 김제덕과 독일의 플로리안 운루. 연합뉴스
처음 출전한 올림픽에서 2관왕, 개인 예선에서 랭킹 1위 등 범상치 않은 기량을 과시한 '천재 궁사' 김제덕(17·경북일고)은 개인전에 출전한 각국 양궁 선수들에게 경계 대상 1호였다.

32강에서 김제덕을 누르는 이변을 일으킨 플로리안 운루는 "내게 가장 큰 승리 중 하나"였다며 감격을 숨기지 못했다.

김제덕은 27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32강 2회전에서 플로리안 운루에게 3대7(30-28 27-27 27-28 26-27 28-29)로 졌다.

대표팀의 막내 김제덕은 앞서 열린 혼성 단체전과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개인 예선 랭킹라운드에서 전체 1위를 차지한 김제덕은 개인전 무대에 나서 대회 3관왕에 도전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플로리안 운루는 경기 전부터 김제덕의 실력을 인정했고 올림픽 챔피언을 존중하고 있었다.

그는 경기 후 대회 조직위원회를 통해 "솔직히 내가 이길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올림픽에 출전한 선수 모두에게는 기회가 있다. 쏘는 화살수가 많지 않았기 때문에 이길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양궁장에 부는 바람이 평소와 달랐고 이 같은 변수가 김제덕의 경기력에 조금은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또 플로리안 운루는 "김제덕 선수가 이전 경기에서 가끔 8점을 쏘는 실수를 하는 걸 봤다. 혹시 그런 기회가 온다면 그때 반드시 골드를 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제덕이 지금까지 보여준 활약상은 상대 선수로 하여금 엄청난 집중력을 발휘하게 만들었다. 패한 경기에서도 '올림픽 챔피언'의 존재감은 이처럼 남달랐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