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스라엘, 중증 환자 증가 속 고령자 3차 접종 곧 결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장기 이식 환자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이달 초 코로나19 백신 부스터 샷 접종을 시작한 이스라엘이 곧 고령층에 대한 부스터 샷 접종도 결정할 예정이라고 예루살렘 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예루살렘 포스트는 나흐만 아쉬 보건부 최고 행정 책임자가 언론 브리핑에서 백신의 중증 예방 효과가 현저하게 감소해 우려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스라엘의 코로나19 중증 환자 수는 최근 급격한 증가세에 있으며 25일 하루에만 24명의 중증 환자가 새로 보고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