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엘시티 명절선물 받은 부산시 공무원 등 9명 기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산 해운대 엘시티 시행사의 실소유주인 이영복 회장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부산시 전·현직 공무원 등이 무더기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부산지검 반부패·강력수사부는 뇌물수수 혐의로 전·현직 부산시 고위 공무원 등 9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0년 9월부터 지난 2016년 2월 사이에 이 회장으로부터 150만 원에서 360만 원 상당의 명절 선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기소된 이들 중에는 부산시의 현직 2급 공무원을 비롯해 건설 및 도시 관련 부서에서 퇴직한 공무원,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 임직원이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은 명절 선물을 수수한 전·현직 공무원은 모두 17명이지만, 검찰시민위원회의 심의 결과를 반영해 혐의가 비교적 무겁다고 판단한 9명만 기소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부산참여연대는 지난 2017년 검찰이 엘시티 비리 수사 결과를 발표할 당시 명절선물을 받은 공무원 등을 기소하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YTN 차상은 (chas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YTN star 연예부 기자들 이야기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