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증시와 세계경제

美증시 거품 징후인가…닷컴 붐 뛰어넘는 '역대급' IPO 활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해 250개 기업 IPO 나서…890억달러 규모

IPO 규모 232%↑…2000년 닷컴 붐 넘어설듯

'대어급' 로빈후드, 듀오링고 등 미 상장 임박

9개 기업, 공모가 대비 주가 두 배 이상 뛰어

일각서 "1999년 연상"…묻지마 투자 경고등

"실적 견실…닷컴 버블과는 다르다" 주장도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올해 미국 증시의 기업공개(IPO) 규모가 사상 최대치를 넘어섰다. 미국에서 상장해 자금을 조달하고 사업을 키우겠다는 기업들이 넘치고 있는 데다, 여기에 돈을 대겠다는 개미 투자자들의 관심까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2000년 닷컴 버블을 우려하는 목소리까지 나온다.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역대 최대 갈아치운 미 IPO 시장

26일(현지시간) 르네상스캐피털에 따르면 올해 들어 현재까지 미국 IPO 규모는 890억달러(약 102조8000억원)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2% 급증했다. IPO는 기업이 상장 절차 등을 밟기 위해 실시하는 외부 투자자들에 대한 첫 주식 공매를 말한다.

현재까지 IPO 규모는 미국 역사상 최대다. 올해가 절반 남짓 지났음에도 이미 웬만한 한 해 기록을 갈아치웠다. 2015~2020년 IPO 규모는 매해 300억달러→188억달러→355억달러→469억달러→463억달러→782억달러였다. 닷컴 붐 속에 970억달러를 기록했던 2000년 당시가 한 해 통틀어 역대 최대인데, 올해는 이를 뛰어넘을 게 유력하다. 1995~2000년 인터넷 급성장에 주가가 치솟던 때보다 더 증시가 활황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통상 주가가 높고 투자 수요가 많을 때 IPO 규모는 늘어난다.

르네상스캐피털의 매튜 케네디 IPO 선임전략가는 “기업들이 IPO 시장에서 얻을 수 있는 밸류에이션(기업이 현재 가치를 판단해 적정 주가를 산정하는 것)은 역사적으로 볼 때 높은 편”이라며 “그 중 상당 부분은 수십년 동안 축적된 유니콘(기업가치가 10억달러 이상인 창업 10년 이하 비상장 스타트업)과 벤처캐피털(VC) 덕분”이라고 했다. 특히 최근 미국 내에서 초기 벤처에 대한 VC의 자금 투자가 워낙 활발하다 보니, 대어급 IPO가 쏟아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음식배달 스타트업 도어대시,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베이스 등이 대표적이다. 월가에서는 이번달 말 나스닥 상장을 준비 중인 온라인 투자플랫폼 로빈후드의 경우 기업가치가 350억달러, 한국 돈으로 40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있다. 2013년 설립된 로빈후드는 업력이 8년여에 불과하다. 외국어 학습 플랫폼 듀오링고, 신선식품 구매대행 서비스 인스타카트 등 대어급 역시 줄줄이 대기하고 있다.

르네상스캐피털 집계를 보면 올해 미국에서 총 250개 기업이 IPO에 나섰다. 전년 대비 191% 늘어난 수치다. 이미 지난해 전체 건수(218건)를 넘었다.

이 중 최소 9개 기업은 이미 공모가 대비 주가가 두 배 이상으로 급등했다. CNBC에 따르면 중국 청소서비스업체 이-홈 하우스홀드 주가는 IPO 이후 380% 폭등했다. 이스포츠 테크놀로지스와 버브 테라퓨틱스의 경우 각각 254%, 174% 뛰었다. CNBC는 “재택 관련 기술주, 헬스케어 혁신기업, 전자상거래 기업 등이 호황을 누리고 있다”고 전했다. 20여년 전 닷컴 붐 때와 마찬가지로 테크 스타트업이 IPO 활황을 주도하고 있는 셈이다.

닷컴 버블 다시 오나 ‘갑론을박’

상황이 이렇자 일각에서는 ‘닷컴 버블’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미국 IPO 기업들의 주가 흐름을 반영하는 르네상스 IPO 지수는 지난 23일 기준 1년새 47.08% 올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 상승률(36.78%)을 10%포인트 이상 웃돌았다. 뉴욕 증시가 연일 신고점을 갈아치우고 있는데, IPO 시장의 더 활기를 띠고 있다는 의미다.

영국 VC인 혹스턴벤처스의 후세인 칸지 파트너는 “회사 이름에 ‘닷컴’만 넣으면 증시에서 가격이 급등하던 때가 있었다”며 “최근 (IPO 시장의) 상황은 1999년과 비슷하게 느껴진다”고 했다. ‘묻지마 투자’ 경고등이 켜지고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다만 동시에 ‘이번에는 다르다’는 시각 역시 있다. 또다른 우회상장 경로인 스팩(기업인수목적회사·SPAC) 시장이 급격히 식으면서 IPO 물량이 늘고 있다는 것이다.

스팩은 실제 사업 없이 서류상으로만 존재하는 회사다. 투자자들이 돈을 모아 스팩을 세워 상장한 후, 실제 기업과 합병해 기존 회사를 우회상장하는 식이다. 그런데 스팩 시장이 과열 양상을 띠자,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제동을 걸고 나섰다. 바클레이즈에 따르면 스팩은 올해 1분기 사상 최대 규모로 급증한 이후 2분기에는 87% 급감했다.

아울러 최근 상장했거나 상장을 준비 중인 대어급 스타트업들은 실적이 견실하다는 평가가 많다. 매출이 없는 데도 가치를 부풀려 상장했던 20여년 전 IPO 붐과는 다르다는 것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