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단톡방 내전'···균열의 중심에 선 윤석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드루킹 특검 재개 시위 제안에 단체방 즉각 반발
ㆍ단체방 대화 내용 공개 여부도 의견 엇갈려
ㆍ윤석열 입당 촉구 설명서 발표에도 갈등 커져

국민의힘 의원들 간에 대선 주자 대리전이 가열되고 있다. ‘친윤석열계’(친윤계) 의원들이 ‘윤석열 띄우기’를 하자, 다른 주자를 지지하는 의원들이나 일부 중립 성향 의원들이 반발하면서 갈등 양상이 벌어지고 있다 .당 지도부 내에서도 윤 전 총장 캠프에 합류한 현역 당협위원장들의 징계를 두고 잡음이 계속 나오고 있다. 당 밖 주자인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내부 균열의 중심에 선 셈이다.

경향신문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부산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표적 ‘친윤계’인 정진석 의원은 27일 국민의힘 의원들이 모두 참여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단체방에서 ‘드루킹 특검 재개’를 촉구하는 릴레이 1인 단식 시위를 제안했다. 경향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정 의원은 단체방에 “청와대 앞에서 1주일(씩) 단식 농성을 해도 좋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릴레이 (단식) 시위에 나설 것을 제안한다”고 적었다. 정 의원은 자신이 처음 단식 시위를 하겠다고 했다. 징역 2년형을 받은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윗선을 밝혀야 한다는 취지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것이다.

단체방에선 즉각 반발이 나왔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공개 지지한 김용판 의원은 “우리당 의원들이 누군가의 하명을 받아서 (단식 시위를) 실행하는 모습은 적절치 않다”는 취지로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이 ‘드루킹 특검 재개’를 먼저 제안했고, 정 의원은 윤 전 총장을 지지하고 있으니 윤 전 총장의 지시를 따르고 있는 것 아니냐는 논리다. 김 의원은 또 정 의원의 제안을 놓고 ‘대선주자 줄서기’란 취지로도 비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정 의원은 “누가 누구를 줄을 세울 수 있겠느냐. 제 자유로운 개인의 의견개진”이라고 했다.

단체방 대화 내용의 공개 여부를 두고도 설전은 이어졌다. 정 의원은 “우리 의원들이 단톡방(SNS 단체방)에 올린 내용을 언론에 소개하는 건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에 김 의원은 “제가 말하지 않아도 워낙 민감하고 중요한 문제라 언론에 노출될 걸로 봤다”고 답했다.

국민의힘 의원 40명이 윤 전 총장의 입당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것을 두고도 갈등이 벌어지고 있다. 한 초선 의원은 지난 25일 친윤계 의원들이 윤 전 총장을 지지하는 연판장을 돌리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의원들 SNS 단체방에서 “대선 레이스가 시작하기 전에 적전분열로 비춰질 지지 연판장을 추진한 건 아닐 거라고 생각한다”며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친윤계 한 의원은 “절대로 분열적 행동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입당 촉구 성명서가 사실상 윤 전 총장 지지 성명서로 해석되면서 불만이 나오기도 했다. 국민의힘의 한 의원은 이날 기자와 통화하면서 “성명서에 이름을 올린 의원 본인들의 의사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이름을 올린 경우도 있다”며 “(친윤계) 중진 의원들이 정치적 장난질을 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 초선 의원은 통화에서 “(친윤계인) 당내 다선 의원이라는 사람들이 (윤 전 총장이) 입당도 하기 전에 벌써 줄세우기에 나선 것 아니냐”며 “그렇게(윤 전 총장 지지) 해석될 줄 모르고 이름 올린 초선 의원들도 문제지만, 순진한 초선들을 이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 지도부는 이날도 ‘윤석열 캠프’에 합류한 현역 당협위원장의 징계 여부를 두고 이견을 표출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MBC 라디오에 출연해 “결국 한 식구가 곧 될텐데, 그쪽으로 가서 도운 사람을 징계한다는 게 현실적으로 큰 의미가 있을까라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전날 윤 전 총장이 다음달까지 입당하지 않으면 캠프 합류 인사들을 징계할 것이라고 밝힌 이 대표의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박순봉·심진용 기자 gabgu@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