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페이스북 메타버스 추진 가속화…‘전담부서’ 꾸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타버스 기업으로 변신 위해 전담팀 구성

AR·VR 기술과 결합해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

이데일리

페이스북이 메타버스 도입 가속화를 위해 전담부서를 만들었다.(사진= 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다솔 인턴기자] 5년 내 메타버스 기업으로 변신을 선언한 페이스북이 메타버스 전담부서를 새로 만들었다.

26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여러 사람이 동시에 접속하는 디지털 세계인 메타버스 전담부서를 꾸렸다. 비샬 샤 인스타그램 담당 임원도 페이스북의 새로운 메타버스팀에 합류했다.

이날 앤드루 보스워스는 임원은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메타버스 팀은 페이스북의 가상현실 그룹 ‘리얼리티 랩스(Reality Labs)’의 일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리얼리티랩은 지난해 페이스북이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연구 부서를 합친 조직이다.

보스워스는 “오늘날에는 포털과 오큘러스를 통해 물리적 거리에 상관없이 새로운 가상 세계에서 사람을 만날 수 있다”면서 “물리적 한계를 없애고 멀리 있는 사람과 만날 수 있는 이 기술을 도입하기 위해 더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지난주 더 버지와의 인터뷰에서 메타버스를 HMD(머리에 써서 영상을 볼 수 있는 장치)뿐만 아니라 모바일 기기와 게임기에도 접목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저커버그는 인터뷰에서 “이 프로젝트가 생각대로 진행된다면, 앞으로 5년 안에 페이스북을 소셜 미디어에서 메타버스 회사로 각인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페이스북이 AR과 VR 기술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배경에는 하드웨어 플랫폼 구축이 거론되고 있다. 페이스북이 애플과 구글의 앱스토어 규제에서 벗어나 자체적인 지배권을 갖길 바란다는 것이다.

한편, 정보기술(IT) 기업들은 스마트폰과 모바일 인터넷을 뒤이을 기술로 메타버스 구축을 논의하기 시작했다. 페이스북 외에도 애플, 구글,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가 현재 메타버스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